코로나19의 확산으로 빠르게 성장했던 SNS 시장의 분위기가 사뭇 달라지고 있습니다. 사람들의 온라인 활동이 증가하며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였던 과거와 달리 인플레이션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중국의 도시 봉쇄로 세계 경제가 위축되면서 광고 수익에 의존하는 SNS 기업들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데요. 그런데, 이렇게 SNS 기업들의 성장이 주춤하는 상황 속에서도 독보적인 성장세를 이어 나가고 있는 기업이 있습니다. 바로 '틱톡'입니다.

틱톡은 1분 이내의 짧은 영상을 주로 취급하는 숏폼 비디오 플랫폼인데요. 출시 이후 Z세대의 뜨거운 호응을 받으며 폭발적으로 성장했습니다. 출시 3년 만인 2020년에는 페이스북을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많이 다운로드된 앱으로 선정되기도 했죠. SNS 기업들의 성장세가 둔화되는 상황 속에서도 틱톡의 나홀로 성장은 계속되고 있는데요. 올해 광고 매출 역시 전년 대비 3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늘 <기업 한 입>에서는 15초 안에 세상을 사로잡은 기업, '틱톡'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틱톡이 세계적인 대세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비결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갈등, 성장을 이어 나가기 위한 미래 전략까지 자세히 분석해보았는데요. 지금 바로 살펴보시죠!


About 틱톡

ⓒ 틱톡 페이스북 캡처
역사

틱톡은 중국의 스타트업인 바이트댄스가 출시한 숏폼 비디오 플랫폼입니다. 바이트댄스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다양한 콘텐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요. 2012년에는 고객 맞춤형 뉴스피드 플랫폼인 '진트로우티아오'를 출시했고, 이후 2016년 숏폼 비디오 플랫폼인 '더우인'을 중국에서 출시했습니다. 그리고 이듬해 더우인의 글로벌 버전인 '틱톡'을 선보였죠.

초기 틱톡은 아시아를 중심으로 확산되었으나 곧 Z세대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전 세계에서 가장 핫한 소셜미디어 서비스로 성장했는데요. 2020년 2월, 틱톡의 누적 글로벌 다운로드 수는 20억회를 넘겼고, 2021년 7월에는 30억회를 돌파했습니다. 이렇게 가파르게 성장한 틱톡은 유튜브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기존 SNS를 위협하고 있죠. 올해 1분기에는 전 세계 앱 시장에서 다운로드와 매출 기준 1위를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현재 10억명이 넘는 월간 활성 이용자(MAU)를 보유하고 있는 틱톡은 SNS 시장의 대세 중 대세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2022년 1분기 모바일 다운로드 건수 ⓒ 센스타워
사업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