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란의 코인판, 이제 정리되나?

혼란의 코인판, 이제 정리되나?

🦊 TEO
🦊 TEO

업비트, 부실 코인 정리?

지난 11일 금요일, 업비트는 25개의 코인을 "투자유의종목"으로 지정하고 1주일간 검토 후 시정되지 않은 코인들은 거래를 정지시키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또한, 5개의 코인은 "원화화폐시장 페어 제거"를 강행했는데, 사실상 거래소에서 거래를 중지하고 상장폐지를 한 것과 다름없는 조치입니다. 이렇게 가상화폐 거래소 1위 업비트는 부실한 코인을 조금씩 정리하는 모습인데요. 업비트는 "팀 역량, 소통 정도, 기술 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기준 미달 코인을 걸러냈다"고 밝혔습니다. 가상화폐 거래소들은 특금법 개정으로 받게 될 심사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기 위해 앞으로도 부실 코인을 계속 정리할 것으로 보입니다.


업비트의 논란?

그런데 이번 업비트의 코인 정리에는 많은 논란이 있습니다. 먼저, 업비트가 지난 금요일 갑작스럽게 부실 코인들을 발표하자 투자자들이 크게 동요했습니다. 게다가 업비트는 부실한 부분을 개선하라고 통보함과 동시에 거래를 정지시키며 성급하게 조치를 취했다는 비판도 받고 있습니다. 실제로 업비트의 발표 이후 여러 알트코인들의 가격이 폭락하며 시가총액이 3조원 넘게 증발했으며, 업비트의 거래량도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이에 투자자들은 분노하며 소송을 준비하고 있기도 합니다.


업비트가 부실 코인을 걸러낼 때 사용한 기준도 제각각이라 많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업비트가 부실 코인을 걸러낼 때 사용한 기준은 사전에 합의된 기준도 아니고, 코인마다 적용한 기준이 다르다는 지적입니다. 업비트는 "사업자 역량, 소통량, 거래량, 유동성" 등 기준을 모호하게 발표한 이후 별다른 해명은 없는 상태입니다.


금융감독원이 나서다

주말 내내 업비트의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자 금융감독원은 국내 주요 20개 거래소에 메일을 보내 현재 상장된 가상화폐의 현황을 보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보고에는 상장폐지된 코인들에 대해 상장폐지된 사유 등 자세한 내용들을 포함시키도록 했죠. 금감원은 이번 주부터 국내 거래소들의 실사에 나서기도 합니다. 금감원은 거래소로부터 상장된 코인에 대해 보고를 받는 것에 대해 "주말 간 코인 상장폐지에 대해 논란이 많았고, 일단 단순히 상장된 코인들의 현황을 알아보기 위해 보고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가상화폐 거래소들은 금감원의 보고 요청에 대해 점점 압박이 심해지는 것 아니냐는 걱정의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금감원의 감시는 결국은 과도하게 상장되어 있는 코인들을 줄이라는 것과 다름없다는 것이죠. 그러나 아직까지는 법적으로도 코인의 상장폐지 기준이 정해지지 않았기 때문에 금감원이 코인을 상장폐지하라고 명령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금융감독원이 코인 현황을 파악하고 어떤 조치에 나설지 궁금해집니다.

[사진출처: giphy]

🦊 TEO

법적인 기준이 없는 상태에서 업비트의 애매한 기준과 지나치게 빠른 판단으로 국내 가상화폐 시장은 더욱 혼란스러운 상태가 되었습니다. 가상화폐 관련 법안들이 나오기 전까지 우리는 어떻게 기다려야 할까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