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탈퇴 #쿠팡 불매

#쿠팡 탈퇴 #쿠팡 불매

🐶  JAY
🐶 JAY

불길에 휩싸인 쿠팡

6월 17일, 경기도 이천의 덕평 쿠팡 물류센터에 큰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덕평 물류센터는 쿠팡의 3대 메가 물류센터였는데, 이 큰 물류센터의 대부분의 불에 탔고 일부 건물이 무너질 정도로 큰 불이었습니다. 특히나 화재 진압 과정에서 잔류 인원을 확인하고자 물류센터 내부에 진입한 소방관 중 한 분이 미처 빠져나오지 못하고 순직하는 안타까운 일도 있었습니다. 화재 원인은 더욱 자세한 조사가 필요하지만, 지하 2층의 콘센트에서 화재가 시작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불길은 왜 커졌나

이번 쿠팡의 화재는 화재에 취약한 물류센터의 구조적인 특성을 그대로 보여주었습니다. 각종 상품들이 마구 적재되어 있어 화재 진압이 어려웠고, 종이박스와 비닐 등 발화성 물질들이 불길을 마구 키웠습니다. 미로 같은 내부 구조 때문에 소화액이 잘 닿지 않아 소방관들이 화재 진압에 애를 먹기도 했죠.


쿠팡의 안전불감증도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스프링클러와 비상 방송이 제 기능을 하지 못했다는 증언이 나오며 쿠팡이 제대로 안전 관리를 하지 않았다는 정황이 포착되기도 했죠. 또한 업무 시작 전에 휴대폰을 걷어가는 업무 방식 때문에 화재가 발생하고도 10분 넘게 신고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쿠팡에 뿔난 소비자들

최근 SNS를 타고 #쿠팡탈퇴, #쿠팡불매 같은 해시태그들이 퍼지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이 쿠팡 불매운동에 나선 이유는 크게 2가지입니다.


첫 번째로, 화재 발생일에 쿠팡의 김범석 의장이 국내 법인 대표직에서 사임했는데요. 책임회피가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습니다. 내년 1월 시행되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에 따르면 안전 관리가 미비한 기업의 사업주에 대해 형사처벌이 가능해집니다. 김범석 의장은 국내 법인에서 사임했기 때문에 처벌 대상에서 배제되는데, 중요한 사고에 대한 책임을 회피했다는 지적입니다. 김범석 의장은 작년 국정감사 출석 요구를 받은 이후에도 쿠팡 공동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난 적이 있기 때문에, 김범석 의장의 책임회피론이 힘을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김 의장의 사임은 이미 3주 전에 이뤄진 것이며 이번 화재와는 무관하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또한 소비자들은 쿠팡의 열악한 근무 환경 역시 불매운동의 사유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화재가 발생한 덕평 물류센터의 경우 지하에 에어컨이 설치되어 있지 않아 여러 대의 선풍기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이를 위해 설치한 콘센트에서 화재가 일어난 것으로 보입니다. 작년 9명의 쿠팡 노동자가 사망한 데 이어 열악한 근무 환경이 다시 한번 주목을 받으며 "빠른 배송을 사람 생명보다 소중히 여길 수 없다"는 소비자들이 쿠팡 불매운동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쿠팡의 대처는...

화재 진압 이후 쿠팡은 몇 가지 대응책을 발표했습니다. 쿠팡은 순직한 고 김동식 구조대장의 가족들을 평생 지원할 방안을 모색하고, 자녀들을 위한 장학기금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또한 근무지를 잃은 근무자들에게 정상 급여를 계속 지급하며, 근무지 전환 배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죠. 모든 물류센터에 대해 특별 점검을 진행하겠다는 계획도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쿠팡의 늦은 대처와 여러 의혹은 여전히 논란 속에 있습니다.


한편, 화재로 전소한 쿠팡의 물류센터 재산에 대한 손해보상은 보험사를 통해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쿠팡의 덕평물류센터는 DB손해보험 등 4개 손해보험사가 공동 인수한 4,000억원 대의 재산종합보험에 가입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만약 피해조사에서 건물과 시설물, 재고자산이 모두 소실된 것으로 확인될 경우, 쿠팡은 부담금 10%를 제외한 3,600억원가량의 보험금을 받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일부 보험사는 수백억원의 보험료를 지급해야 해 실적에도 상당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이천시]

🦊TEO

화재 진압 과정에서 불의의 사고가 일어나 너무나 마음이 아픕니다. 이번 화재는 기업의 성장에 있어 종합적인 안전 대책과 철저한 리스크 관리가 반드시 수반되어야 한다는 것을 다시금 떠올리게 합니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