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뉴욕에 깃발을 꽂다

쿠팡, 뉴욕에 깃발을 꽂다

🐶  JAY
🐶 JAY

현지 시각으로 11일 쿠팡이 IPO(기업공개)를 통한 뉴욕증시 상장에 성공했습니다. 쿠팡의 공모가는 주당 35달러(기업가치 72조원)로 책정됐는데요. 상장 첫날에만 주가가 40%가량 급등하며 49달러 선에 안착했습니다. 이로써 쿠팡의 기업가치(시가총액)는 약 95조원에 이르게 됐는데, 국내 시가 총액 2위를 기록하고 있는 SK하이닉스(시가총액 100조원)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입니다.


돈은 어디에 쓸건데?

쿠팡은 이번 상장을 통해 약 5조원의 자금을 조달하게 됐습니다. 쿠팡은 2025년까지 7개 지역에 대규모 물류센터를 추가하고 풀필먼트 사업을 본격화하는 등 물류 중심의 투자를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자체 OTT인 쿠팡플레이의 콘텐츠를 보강하고 배달앱 쿠팡이츠의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추가 투자도 이뤄질 전망입니다.


그래서 얼마를 벌었다고?

이번 상장으로 쿠팡의 창업자인 김범석 의장과 쿠팡의 핵심 투자자인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은 각각 10조원과 38조원에 달하는 막대한 부를 거머쥐게 됐습니다. 특히 손 회장은 쿠팡에 3조원을 투자해 무려 35조원에 달하는 평가차익을 얻게 됐는데요. 상장 이후 빌 애크먼과 스탠리 드러켄밀러 등 월가의 거물 투자자들도 이전부터 쿠팡의 주식을 보유해왔던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이커머스 업계의 반응은?

쿠팡이 상장에 성공하자 국내 이커머스 업계가 들썩이고 있습니다. 신선식품 배달 서비스인 마켓컬리도 연내 미국 증시 상장을 추진한다고 밝혔는데요. 쿠팡이 뉴욕증시에서 엄청난 인기를 얻자, 이커머스 업계 1위인 네이버의 기업가치가 너무 낮게 평가돼있던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네이버가 쿠팡에 맞서기 위해 신세계와 협업한다는 소식도 들려오고 있죠. 상황이 이렇게 되자 이번에 매물로 나온 이베이코리아(지마켓) 인수 경쟁도 더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이제 쿠팡은 어디로?

쿠팡은 해외 진출보다는 한국 시장에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으로 5만명의 직원을 추가로 고용하고 국내 물류망을 최적화한다는 계획인데요. 이번 자금 조달로 4조원대에 육박했던 누적적자도 일부 털어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증권가에서는 쿠팡이 내년 흑자전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는데요. 하지만 갈수록 치열해지는 업계의 경쟁과 노동자 근로환경 문제는 여전히 쿠팡에 큰 숙제로 남아있습니다.

[사진출처: 쿠팡]

🐶 JAY

쿠팡의 상장으로 유통업계의 경쟁은 더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결국 우리나라에서도 소수의 거대 유통기업들이 막강한 바잉파워와 대규모 플랫폼 노동을 기반으로 유통시장을 집어 삼킬 것으로 보이는데요. 말하자면 '박리다매'를 극한까지 밀어붙여 경쟁자를 제거하는 것이죠. 과연, 이런 유통체계는 우리 사회의 경제구조와 노사관계를 어떻게 바꿔놓게 될까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