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시각으로 11일 쿠팡이 IPO(기업공개)를 통한 뉴욕증시 상장에 성공했습니다. 쿠팡의 공모가는 주당 35달러(기업가치 72조원)로 책정됐는데요. 상장 첫날에만 주가가 40%가량 급등하며 49달러 선에 안착했습니다. 이로써 쿠팡의 기업가치(시가총액)는 약 95조원에 이르게 됐는데, 국내 시가 총액 2위를 기록하고 있는 SK하이닉스(시가총액 100조원)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입니다.


돈은 어디에 쓸건데?

쿠팡은 이번 상장을 통해 약 5조원의 자금을 조달하게 됐습니다. 쿠팡은 2025년까지 7개 지역에 대규모 물류센터를 추가하고 풀필먼트 사업을 본격화하는 등 물류 중심의 투자를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자체 OTT인 쿠팡플레이의 콘텐츠를 보강하고 배달앱 쿠팡이츠의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추가 투자도 이뤄질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