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만에 이뤄지는 미국의 유인 달 탐사 계획에 차질이 생겼습니다. 달 탐사 프로젝트 '아르테미스'의 1단계인 아르테미스 1호 발사가 중단됐기 때문인데요. 연료로 사용되는 액화 수소 누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서, 9월 초 발사는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달과 지구의 궤도 역학을 고려하면 9월 6일까지는 발사가 돼야 하지만, 그 안에 문제가 해결되기 어렵기 때문이죠.

1972년 아폴로 프로젝트를 마지막으로 중단된 유인 달 탐사가 2022년 아르테미스 프로젝트로 다시 시작됩니다. 2024년까지 3단계에 걸쳐 달에 우주인을 보내고, 지속가능한 달 탐사의 기반을 마련한다고 하죠.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의 목적은 무엇일까요? 미국은 왜 50년 만에 다시 달로 사람을 보내려할까요? 오늘 <DEEP BYTE>에서 알아봤습니다.


아르테미스, 달을 넘어 화성까지

아르테미스 프로젝트는 미국의 NASA가 주도하고, 전 세계 20여개국이 참여하는 유인 달 탐사 프로젝트입니다. 일회성 이벤트로 달에 사람을 착륙시키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인 달 탐사 기반 마련이 목표죠. 최종적으로는 달을 매개로 화성까지 가려 하는데요.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달의 여신, 아르테미스의 이름을 따 왔습니다.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의 심벌. 푸른 심벌은 지구를, 붉은 길은 화성으로 가는 경로를 뜻함 ⓒ NASA

아르테미스는 총 3단계로 구성되는데요. 1단계는 무인 우주선을 발사하는 시험 단계, 2단계는 달 궤도로 우주인을 보내는 단계, 마지막 3단계는 달에 우주인을 착륙시키는 단계입니다. 코로나19로 예산이 삭감되고, 우주선 공급사의 소송전이 이어지며 결국 달 착륙 목표는 2025년으로 결정됐죠.

1단계

달로 사람을 싣고 가는 오리온 우주왕복선과 추진체인 SLS(Space Launch System) 로켓, 그리고 우주인들이 입고갈 우주복의 성능을 검증하는 단계입니다. 우주선에 3개의 마네킹과 10개의 초소형 위성을 함께 태워 보내는데요. 마네킹은 우주복과 비행 환경의 안전성을, 초소형 위성은 달의 궤도를 돌며 달 표면의 자원과 달 주변의 소행성, 우주 방사선 등을 조사합니다. 사람을 보내기 전 발사 시스템의 상태와 달의 환경을 점검하는 과정이죠.

맨 상단에 탑재된 오리온 우주선과 추진체인 SLS 로켓의 분리 모형도 ⓒ NA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