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플랫폼 수난 시대

지난 국정감사에서 단연 화두는 카카오를 비롯한 플랫폼 업계의 갑질 논란이었습니다. 특히나 카카오모빌리티를 필두로 기존 택시 사업자와 플랫폼의 수수료 갈등, 업권 침해 문제 등이 많이 부각되었습니다.

2021 국정감사 : 키워드는 ”플랫폼”
국정감사, 뭐 하는 곳이야?국정감사는 정부가 얼마나 일을 잘하고 있는지 국회가 살펴보는 행위입니다. 국회의원마다 전문 분야를 나누어 부처마다 상임위원회를 만들고, 이 위원회에서 증인들을 불러 일을 잘하고 있는지 질문하고 살펴봅니다. 매년 시행되는 국정감사는 올해에도 10월 1일부터 한 달간 시행됩니다. 올해는 플랫폼 기업에 시선이 쏠렸다올해 국정감사의 키워드는 단연 ”플랫폼 기업”입니다. 여러

조금 더 과거로 돌아가볼까요? 올해 초 유명했던 타다(TADA)의 "타다 베이직"이라는 서비스가 기억나실 겁니다. "타다"라는 스티커가 붙은 하얀 카니발 차량이 인상적이었던 타다 베이직 서비스는 넓은 차량 내 공간과 쾌적한 서비스로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요. 그러나 타다 베이직 서비스는 기존 택시기사들의 반발로 "타다금지법(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이 통과되며 서비스를 종료해야 했습니다.

이처럼 많은 규제가 있었음에도, 모빌리티 시장은 점점 성장해왔고 치열한 경쟁이 이어져 왔습니다. 많은 업체들이 모빌리티 플랫폼에 도전했지만, 타다 베이직 서비스의 종료, 카카오모빌리티의 국정감사 등으로 논란이 이어지며 모빌리티 플랫폼 1차전은 흐지부지 마무리되는 모양새였습니다.

모빌리티 플랫폼 삼국지, 제2막이 열렸다

택시 업계의 반발, 정부의 규제 그리고 소비자의 반응을 지켜보며 대형 모빌리티 기업들은 그간 각자의 전략을 세워 왔습니다. 그리고 11월, 택시 호출 시장을 중심으로 대형 모빌리티 기업들은 다시금 치열한 경쟁에 들어갔습니다.

현재, 모빌리티 플랫폼은 크게 <카카오모빌리티>, <우버&티맵모빌리티>, <타다&토스> 진영으로 갈라져 있습니다.

카카오모빌리티 : "무조건 영토 확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