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 '깜짝' 기준금리 인상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 [출처: ECB]

유럽중앙은행(ECB)이 기준금리를 0.5%P 인상했습니다. 0.25%P 인상이 유력했지만, 9%에 달하는 물가 상승률을 잡기 위해 '빅스텝'을 단행했는데요. 2011년 7월 이후 11년 만입니다. 증권가에선 ECB가 9월에도 금리를 0.5%P 올릴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 ECB는 21일 통화정책회의를 가진 후 "물가상승률이 목표치인 2%까지 낮아지도록 금리를 0.5%P 올린다"라고 밝혔습니다. ECB가 금리를 0.5%P 올린 것은 2000년 6월 이후 22년 만입니다.
  • ECB는 지난 6월, 7월과 9월에 기준금리 인상을 예고했는데요. 7월에 0.25%P, 9월에 0.5%P 인상이 유력했지만, 물가상승이 잦아들지 않아 빅스텝을 단행한 것으로 보입니다.
  • 미국의 온라인 증권사인 TD증권은 ECB가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9월에도 빅스텝을 단행할 것으로 예측했는데요. TD증권은 ECB가 9월 빅스텝 이후 1.5%가 될 때까지 기준금리를 0.25%P씩 올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유럽, 3개의 금리가 함께 움직인다?

맨 아래부터 수신금리, 기준금리, 한계대출금리 [출처: CyprusMail]

이번 회의에서 ECB는 핵심 정책금리인 기준금리수신금리, 한계대출금리를 모두 0.5%P씩 올렸습니다. 기준금리는 0%에서 0.5%로, 수신(예금)금리는 -0.5%에서 0%로, 한계대출금리는 0.25%에서 0.75%로 올랐습니다.

  • 기준금리: ECB는 단기자금공급조작(MRO,Main Refinancing Operations) 금리를 기준금리로 삼고 있습니다. MRO 금리는 시중은행들이 중앙은행에서 단기간 돈을 빌릴 때 적용하는 금리로, ECB는 2013년부터 이를 0%로 유지해왔습니다. MRO 금리가 낮으면 은행들은 중앙은행에서 돈을 많이 빌려 대출을 많이 해줄 수 있는데요. 그러면 시중에 돈이 많이 풀려 경기가 활성화됩니다.
  • 수신금리: 수신금리(Deposit Facility Rate)는 시중은행이 중앙은행에 하루 간 돈을 맡겼을 때 적용되는 이자율입니다. ECB는 경기부양을 위해 2014년 이후 수신금리를 마이너스로 내렸는데요. 시중은행이 중앙은행에 돈을 맡기면 이자를 주지 않고 보관료를 받았던 것이죠. 시중은행이 돈을 묵혀두지 말고 적극적으로 대출해줘 시중에 돈이 많이 돌게 하라는 ECB의 의도가 반영된 것입니다.
  • 한계대출금리: 한계대출금리(Marginal Lending Rate)는 시중은행이 중앙은행에서 하루 간 돈을 빌리는 금리입니다. 보통 MRO는 1주일 단위로 이뤄지는데, 은행이 하루 단위로 급히 돈이 필요해질 때가 있겠죠? 이때 은행들은 기준금리보다 조금 더 높은 금리로 돈을 빌릴 수 있습니다. 이 금리를 한계대출금리라고 하죠.

ECB는 위 세 정책금리를 활용해 시중에 풀리는 돈의 양을 조절하고, 물가를 통제합니다. ECB는 지난 2013년부터 금리를 제로 수준으로 낮춰 유로존 재정위기로 침체한 경기를 살리고자 했는데요. 이때 수신금리를 마이너스로 내렸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