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 환율이 심상치 않습니다. 원/달러 환율이 한때 1,300원을 돌파하면서 추경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까지 나서 외환시장 개입을 시사하기도 했는데요. 도대체 환율이 계속 올라가면 어떤 일이 벌어지길래 이렇게 환율 관리에 신경을 쓰는 걸까요?


환율이란 무엇일까?

환율이란 외국 돈과 우리나라 돈간의 교환비율입니다. 원/달러 환율이 1,300원이란 것은 1달러를 사기 위해 1,300원이 필요하다는 뜻이죠. (보통 환율이 높다고 할 때는, 원/달러 환율을 가리킵니다.)

  • 환율이 올라간다는 것달러 가치가 높아지고, 원화 가치가 낮아진다는 뜻입니다. 환율이 1,000원에서 1,300원이 됐다면, 1달러를 사기 위해 원화가 300원 더 필요하다는 것이죠.
    → 환율 상승 = 달러 가치 상승 & 원화 가치 하락
  • 환율이 내려간다는 것달러 가치가 낮아지고, 원화 가치가 높아진다는 뜻입니다. 환율이 1,300원에서 1,000원이 됐다면, 1달러를 사기 위해 필요한 원화가 300원 줄어들죠.
    → 환율 하락 = 달러 가치 하락 & 원화 가치 상승

환율에 대해 대충 감이 오셨다면, 교과서적인 이야기를 좀 더 해보겠습니다. 보통 경제학 교과서에서는 환율이 올라가면 우리나라의 경상수지 흑자가 커진다고 이야기하는데요. 쉽게 말해, 환율이 오르면 수출이 늘고 수입이 줄어 우리나라가 무역에서 보는 이득이 커진다는 것입니다. 왜 그럴까요?


환율과 무역 성적의 관계

우리나라 TV 가격이 200만원이고, 원/달러 환율이 1,000원에서 2,000원으로 올랐다고 해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