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TE+ 멤버십 구독자분들은 BYTE의 첫 E-BOOK <BYTE 상식사전-재무제표 편>을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어요!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얼마 전 제롬 파월 미국 연준(연방준비제도) 의장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기준금리를 조금 더 빨리 올리는 것이 나았을 것 같다"라며 본인의 판단 미스를 인정했습니다. 경제의 연착륙이 쉽지는 않겠지만, "길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이기도 했죠. 이렇듯 위기가 끝나가는 시점에서 한 나라의 통화정책을 정상화하는 '출구전략'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닌데요.

2008금융위기 이후 한동안 많은 관심을 받았던 '출구전략'은 코로나19가 끝나가는 지금 다시 한번 화두가 되고 있습니다. 출구전략이란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시행했던 경제 정책을 중단하는 것을 뜻하는데요. 제롬 파월 의장은 성공적인 출구 전략과 경제 연착륙의 기회가 있다며 일부 낙관하고 있지만, 사실상 '이미 늦었다'는 지적도 많이 나옵니다. 오늘 <DEEP BYTE>에서는 출구전략이란 무엇인지, 또, 미국의 출구전략은 어떻게 되어가고 있는지 자세히 다뤄봤습니다.


지금 미국 경제는 어떤 상황일까?

미국의 출구전략에 대해 이야기하기 전에 지금 미국의 경제가 어떤 상황에 있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특히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지표인 인플레이션(물가)과 실업률(고용)을 중심으로 한 번 살펴볼까요?

아직 심각한 인플레이션

최근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매우 심각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보셨을 것 같은데요. 얼마 전 미국의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공개됐는데, 전년 동기 대비 8.3%의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3월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이었던 8.5%보다는 낮아진 수치이지만, 시장의 예측치였던 8.1%는 넘어선 수치였죠. 이에 대해선 인플레이션이 정점을 찍고 둔화되고 있다는 해석도 가능하지만, 여전히 인플레이션은 심각한 수준이라는 해석 역시 가능합니다.

경기 부양책으로 늘어난 수요

인플레이션의 원인은 다양한데요. 크게 보자면 경기 부양책으로 증대된 수요를 공급이 따라잡지 못한 것이 원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먼저 2020년 3월 코로나19 팬데믹이 발발하면서 세계 각국이 시중에 돈을 푸는 경기 부양책에 나섰습니다.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는 기준금리를 제로 수준으로 낮춰 대출의 문턱을 낮춰줬고, 국채나 부실채권들을 직접 매입하면서 시중금리를 낮춰 기업들의 자금조달을 용이하게 해줬습니다. 또, 미국 정부는 국민 개개인에게 수천달러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면서 생계를 지원했죠. 대규모 경기 부양책이 시행되면서 주식과 부동산 등 주요 자산의 가격이 크게 올랐습니다. 자연스럽게 사람들의 소득이 늘어났고, 전자제품부터 자동차, 가구 등 다양한 제품에 대한 소비가 급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