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리나라를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과 기업인들을 만나 한·미 동맹을 재확인하고, 우리 기업들의 미국 투자에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일요일 우리나라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곧바로 일본으로 향해 일본과 미국, 호주, 인도가 참여하는 안보 협의체인 쿼드(Quad) 정상회담을 갖고, 미국이 주도하는 새로운 경제 협력체인 IPEF의 출범을 공식 선언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렇게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인도-태평양 지역과의 외교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데요. 특히 반도체와 전기차 공급망의 핵심 기업들이 포진해있는 우리나라와 일본, 그리고 대만을 끌어안기 위해 적극적인 모습입니다. 오늘 <DEEP BYTE>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현재 대내외적으로 어떤 경제·외교 전략을 갖고 있는지 살펴봤는데요. 과연, 바이든 대통령이 그리는 미국의 큰 그림은 무엇일까요?


바이든 경제 정책의 핵심, '재건'과 '동맹'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던 작년 1월 미국 대통령으로 취임했습니다. 역대 최고령 대통령이자, 32년 만에 등장한 부통령 출신 대통령이었는데요.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응에 사실상 실패하면서 재선에 실패했고, 그 자리를 민주당 출신의 바이든 대통령이 메우게 된 것이죠.

바이든 대통령은 대통령 선거 당시부터 "Build Back Better(더 나은 재건)"을 슬로건으로 내세웠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극단적인 정책으로 분열된 미국 사회를 하나로 모으고, 코로나19 위기로 혼란에 빠진 미국을 재건해 과거 미국이 가졌던 위상을 되찾겠다는 뜻이죠. 바이든 대통령이 강조한 재건의 핵심은 바이든 표 '뉴딜 정책'동맹의 복원이었습니다.

바이든 표 21세기 뉴딜 정책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이후 교육과 보건, 국방 등 사회안전망과 관련된 예산을 크게 늘렸고, 'BBB(Build Back Better)' 법안 패키지를 발표하며 미국의 중산층을 복원하겠다는 비전을 내놨습니다. BBB 법안은 코로나19 대응과 일자리 창출, 복지 시스템 확충 등을 위해 바이든 대통령이 내놓은 약 7,000조원 수준의 경기 부양 법안으로, "21세기 뉴딜"이라는 평가를 받았는데요.

뉴딜 정책이란 1930년대 미국이 대공황으로 극심한 경기 침체에 빠지자, 루즈벨트 대통령이 수요진작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시행한 대규모 정부 주도 경기 부양책을 가리킵니다. 당시 뉴딜정책은 미국 경제의 회복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는데요. 바이든 대통령 본인이 직접 루즈벨트 대통령이 롤모델이라고 밝혔던 만큼, BBB법안에는 "바이든 표 뉴딜"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죠. BBB법안은 '미국 구조 계획', '미국 일자리 계획' 그리고 '미국 가족 계획', 이렇게 세 개의 경기 부양 법안으로 이뤄진 대규모 '부양책 패키지'입니다.

2,000조 쏟아붓는 바이든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피츠버그 연설에서2,500조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인프라 투자 계획의 골자는 도로, 항만 등 사회 기반 시설을 재건하고, 복지 시스템을 확충하며, 제조업과 R&amp;D를 지원하는 것인데요.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인프라 투자가 “수백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미국 경제를 활성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인프라 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