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콘텐츠는 BYTE의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 BYTE+의 3월 15일자 콘텐츠입니다. BYTE+를 구독하시면 비즈니스와 경제 이슈에 대한 깊은 분석과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BYTE+ 멤버십 구독하기

최근 탈원전 정책 백지화를 내세웠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으로 당선되면서 원자력 발전에 대한 관심이 다시 높아지고 있습니다. 당선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국내 원전 관련주들이 급등하면서 원전 산업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죠. 원자력은 우리나라 전체 전력 생산의 약 30%를 담당하고 있는 에너지원인데요. 한 때 값싸고 친환경적인 에너지원으로 여겨졌지만,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가 폭발하고 이로 인해 천문학적 피해가 야기되면서 부정적인 인식이 급속도로 확산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주 BYTE+에서는 어제 윤석열 당선인이 내세운 비즈니스·경제 공약을 검토한 데 이어, 다시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원자력 발전에 대해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인데요. 오늘 <DEEP BYTE>에서는 먼저 우리나라의 원자력 발전 현황과 그에 대한 인식 변화를 살펴본 후, 내일 <마켓인사이드>에선 글로벌 원전 시장의 구조를, 목요일 <기업 한 입>에선 최근 주가가 급등한 우리나라의 대표 원전기업 '두산중공업'을 분석해보고자 합니다.

월: 윤석열 당선인의 비즈니스·경제 공약
화: 원자력 발전, 우리나라에선 어떤 의미일까?
수: 글로벌 원자력 발전 시장의 구조
목: 우리나라의 대표 원전 기업, '두산중공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