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콘텐츠는 BYTE의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 BYTE+의 3월 28일자 콘텐츠입니다. BYTE+를 구독하시면 비즈니스와 경제 이슈에 대한 깊은 분석과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BYTE+ 멤버십 가입하기

코로나19 이후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인 OTT는 급격히 성장했습니다. 세계 곳곳에서 봉쇄 조치가 이어지고, 거리두기 정책이 시행되면서 '언택트' 기업들이 큰 수혜를 입은 것인데요. OTT는 화상회의 플랫폼과 함께 언택트 시대의 '필수품'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이젠 넷플릭스와 디즈니플러스 같은 콘텐츠 업체들뿐만 아니라, 아마존과 쿠팡 같은 커머스 업체들, 그리고 통신사들까지 자체 OTT를 운영하고 있죠.

하지만 이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치명률이 낮아지고, 많은 국가들이 '일상으로의 복귀'를 선언함에 따라 OTT 업체들의 성장세도 둔화되고 있는데요. 이번 주 BYTE+에선 OTT들이 팬데믹 시기 어떻게 성장하고, 엔데믹 시기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 다뤄보고자 합니다. 오늘 DEEP BYTE에선 먼저 OTT 업체들의 빠른 성장에 이어 찾아온 성장 둔화를 짚어 볼 예정인데요. 이어 내일부터는 글로벌 OTT 시장의 구조, OTT업계에서 논란인 망 사용료 분쟁, 그리고 글로벌 1위 OTT 업체 넷플릭스까지 자세하게 들여다 보려 합니다.

월: [DEEP BYTE] 팬데믹과 엔데믹 속의 OTT
화: [마켓 인사이드] 글로벌 OTT 시장의 구조는?
수: [상식 한 입+] 넷플릭스 vs. SK브로드밴드, 망사용료 논란 총정리
목: [기업 한 입] 코로나19의 최대 수혜자 넷플릭스, 앞으로는?


OTT는 어떻게 대세가 되었을까?

OTT란 Over-the-Top의 약자로, 넷플릭스나 왓챠 같은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의미합니다. Over-the-Top에서 Top은 셋톱박스를 의미하는데요. 과거 이런 서비스들이 존재하지 않을 때는 다양한 TV 채널을 이용하기 위해 케이블 셋톱박스를 사용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와 스마트TV의 등장으로 셋톱박스 없이도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게 되면서,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에 Over-the-Top(셋톱박스를 넘어서는)이라는 이름이 붙게 된 것이죠.

[상식한입+] 무한 경쟁이 이어지는 OTT
코로나19 이후 OTT는 우리 삶에서 떼어놓을 수 없는 서비스로 자리매김 했습니다. OTT 업체들의 강점부터 OTT 업계의 핵심 쟁점까지 다뤄봅니다.
OTT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이 글을 참고하세요!

OTT 사업의 선두주자는 '오징어게임'으로 익숙한 넷플릭스입니다. 1997년 온라인 비디오 대여 사업으로 시작한 넷플릭스는 2007년 처음으로 온라인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에 나섰는데요. 2009년에는 오리지널 콘텐츠를 직접 제작하기 시작했고, 2010년에는 본격적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에 나섰습니다. 넷플릭스는 특히 2010년대 크게 성장했는데요. 이는 4G의 대중화로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가 본격화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스트리밍이란 동영상이나 음악 같은 미디어 파일을 인터넷상에서 실시간으로 재생하는 것을 의미하는데요. 과거에는 미디어 파일을 완전히 다운받은 다음에야 재생이 가능했지만, 통신기술이 점차 발전하면서 파일을 작은 단위로 쪼개 즉시 재생하는 것이 가능해졌습니다. 특히 동영상 스트리밍은 2011년 4G가 상용화되면서 전성기를 맞게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3G의 등장으로 스마트폰의 시대가 열렸다면, 4G의 등장으로 유튜브와 넷플릭스 같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의 시대가 열린 것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