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예상하는 경기 침체

코로나19의 종식이 다가오면서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많은 경제 지표들, 그리고 주요 인사들의 발언은 사실상 경기 침체의 도래를 가리키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미국의 주요 기업들은 이미 경기침체를 대비해 비용삭감에 들어갔고, 경제 전문가들은 계속해서 암울한 전망을 내놓고 있습니다.

칼바람이 부는 미국 기업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최근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향후 경기에 대해 '매우 나쁜 예감(super bad feeling)'이 든다며 테슬라와 그 자회사의 인원 10%를 감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메모의 제목은 "전 세계에서 모든 고용을 멈춰라(pause all hiring worldwide)"였는데요. 머스크는 세계 전역에서 신규 채용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죠. 현재 테슬라에는 약 10만명이 고용되어 있는데, 10%가 줄어들면 약 1만명이 일자리를 잃을 것으로 보입니다. 경기 전망이 안 좋아지면서 인건비를 줄이려는 시도로 보입니다.

사실 이는 테슬라만의 일은 아닙니다. 빅테크 기업들은 물론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들까지 줄줄이 구조조정과 비용 삭감을 예고했는데요. 미국의 차량 공유 업체인 우버와 리프트는 모두 최근 신규 채용을 줄이고, 각종 비용을 삭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최대의 이커머스 업체인 아마존 역시 경기 침체 조짐이 보이면서 창고 공간이 남아돌자, 유휴 창고를 정리하고 비용을 줄여나가겠다고 했죠. 메타(페이스북) 역시 임원과 관리자급에 대한 신규 고용을 중단하기로 했고, 미국의 주식 거래 플랫폼 로빈후드는 인원을 9%가량 감원하기로 했습니다.

강력한 허리케인이 찾아온다

미국에서 가장 큰 은행인 JP모건의 CEO 제이미 다이먼 역시 앞으로 경제에 "허리케인"이 올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강력한 긴축에 나서면서 심각한 경기 침체가 올 수 있다는 것입니다. 골드만삭스 역시 미국의 경기가 향후 1년 이내 후퇴할 확률을 5%에서 27%로 높여 잡았죠.

과거 미국의 재무장관을 지낸 래리 서머스 하버드대 교수는 "미국 역사상 물가 상승률이 4% 이상이고 실업률이 5% 미만일 때, 2년 이내에 경기 침체가 오지 않았던 적이 없다"고 언급했는데요. 역사적으로 물가와 고용이 동시에 늘어나 경기가 과열 국면에 접어들면, 이후 필연적으로 경기 침체가 찾아왔다는 것이죠. 현재 미국의 물가 상승률(4월 기준)은 8.3%, 실업률(5월 기준)은 3.6%로, 서머스 교수가 이야기한 경기 과열의 기준에 정확하게 부합합니다.

경기 침체의 징조는 실제 경제 지표에서도 드러나고 있는데요. 최근 미국에서는 신용등급이 가장 낮은(CCC 등급) 회사들의 회사채 가격이 급락하고 있습니다. 회사채 가격이 떨어진다는 것은 투자자들이 해당 회사의 전망을 안 좋게 보고 채권을 팔아치우고 있다는 뜻인데요. 경기가 둔화될 것으로 예상되자, 높은 수익률을 바라고 신용도가 낮은 회사에 투자했던 투자자들이 발을 빼고 있는 것이죠. 채권 가격이 떨어지면 채권의 금리가 상승하기에, 상황이 위태로운 기업들이 돈을 빌리기 더욱 어려워집니다.

되돌릴 수 없는 시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