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의 군사적 긴장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습니다. NATO(북대서양조약기구) 가입에 대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에 대한 의견 차이가 결국 전쟁 위기까지 몰고 온 것인데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유럽 정상들과 진행한 화상회의에서 러시아가 16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수 있다는 첩보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같은 날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우크라이나 내 자국민에게 1~2일 이내에 철수할 것을 강력하게 권고했는데요. 실제로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에 배치된 러시아 병력의 상태를 보면 언제든 전쟁이 발발하더라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입니다.

우크라이나 국경 지대에 배치된 병력 및 군용 차량 [출처: Maxar Technologies]

이번 주 BYTE+는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의 전쟁 위기의 원인과 경과, 그리고 전쟁이 산업과 경제에 미칠 영향을 집중적으로 살펴보려 합니다. 먼저 오늘 <DEEP BYTE>에서는 전쟁의 원인과 현황, 영향에 대해 간략히 살펴본 후, 화요일 <상식 한 입>에선 전쟁 위기의 하나의 원인이자 러시아의 '심기'를 불편하게 하는 NATO(북대서양조약기구)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려 합니다. 수요일 <마켓 인사이드>에선 실제 전쟁이 발발할 경우 미국을 위시한 서방국가들이 러시아에 어떤 수준의 제재를 가할지, 그 영향은 어떤지를 살펴본 후, 목요일 <기업 한 입>에선 러시아 에너지 무기화의 주역인 국영 가스기업 '가즈프롬'을 낱낱이 파헤쳐 보려 합니다.

월: 우크라이나-러시아 사태의 원인, 현황, 영향
② 화: 러시아의 심기를 불편하게 하는 '그 기구', NATO
③ 수: 러시아는 미국이 두렵지 않을까? 미국의 제재와 영향
④ 목: 유럽 천연가스 밸브를 틀어쥔 '가즈프롬'


말로는 해결될 것 같지 않은 사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현지 시각으로 11일, 유럽 정상들과 국제기구 수반들이 참여한 화상회의에서 16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침공이 시작된다면 폭격과 미사일 공습이 먼저 이뤄질 것이라면서,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우크라이나 내 미국인들은 24~48시간 이내에 대피해야 한다고 경고했는데요.

실제로 미국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도 자국민의 우크라이나 탈출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게다가 최근 미국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 직원들을 철수시키는 등 전쟁이 임박했음을 보여주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죠. 반면 러시아 측은 외교관 철수는 사실이 아니라며,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의사가 전혀 없다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작년 6월 제네바에서 만난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

1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전화 회담을 갖고 우크라이나 전쟁 위기에 관한 '담판'을 짓고자 했는데요. 통화는 62분 가까이 이어졌지만, 별다른 성과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태 중재에 나선 프랑스의 마크롱 대통령 역시 바이든 대통령의 전화 회담에 앞서 푸틴 대통령과 100분가량 통화를 진행했다고 하지만, 구체적인 진전은 없었던 것으로 보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