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경쟁이 뜨겁습니다. 삼성전자는 얼마 전 올해 상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 S22' 시리즈를 공개하며 인기몰이에 나서고 있는데요. 지난해 하반기 내놓은 새로운 폼팩터 'Z FLIP3'도 흥행에 성공하며 업계에 '폴더블 스마트폰 열풍'을 몰고 오기도 했죠. 새로운 폼팩터의 흥행에 애플과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은 물론, 구글 같은 빅테크 기업들도 폴더블폰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번 주 BYTE+에서는 점점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스마트폰 시장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려 하는데요. 한국의 삼성전자와 미국의 애플, 그리고 중국의 오포, 비보, 샤오미까지 점유율 확대를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구조는 어떤지, 최근 유행으로 자리매김한 폴더블폰의 원리는 무엇인지, 또, 스마트폰 열풍을 몰고 온 애플의 향후 전략은 무엇인지 들여다보려 합니다.

월: 스마트폰 안에는 뭐가 들었을까?
화: 요즘 스마트폰 대세는 이것! 폴더블폰
수: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구조는?
목: 애플, 아이폰 다음은 무엇일까?


스마트폰의 '스펙'을 결정하는 하드웨어

스마트폰은 우리의 일상과 가장 가까운 첨단기기 중 하나입니다. 스마트폰 하나에만 초고집적 반도체부터 폴더블 디스플레이, 고성능 카메라, 그리고 인공지능까지 최첨단 기술들이 전부 활용되고 있기 때문인데요. 스마트폰이 업그레이드되면서 반도체, 디스플레이, 카메라 기술 역시 함께 고도화되는 것을 보면, 스마트폰의 발전이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부품 시장의 발전을 이끌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겠죠.

오늘 <DEEP BYTE>에서는 최첨단 기술의 집합체인 스마트폰이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지를 하드웨어를 중심으로 살펴보려 하는데요. 전화 통화와 인터넷 검색, 사진·동영상 촬영, 그리고 게임까지 가능한, 그야말로 '스마트한' 기기인 스마트폰은 어떻게 그 작은 몸집으로 이 모든 기능들을 구현할 수 있는지, 핵심 부품들을 토대로 이야기를 풀어보려 합니다.

흔히 스마트폰에는 700~1,000여개의 부품이 들어간다고 하는데요. 진동을 가능하게 해주는 진동 모터부터, NFC와 무선 충전을 가능하게 해주는 코일, 그리고 스마트폰의 본체 역할을 하는 케이스까지 정말 다양한 부품들이 있죠. 하지만 이 부품들 중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부품은 단연 반도체(AP), 카메라, 디스플레이 그리고 배터리입니다.

아이폰13 울트라의 분해도. 왼쪽에서 두 번째인 배터리가 스마트폰에서 가장 많은 공간을 차지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 외에 카메라와 각종 반도체 칩들이 들어가죠.[출처: UnitedLex]

스마트폰의 '두뇌', 반도체(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