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6월 소비자물가 지수가 전년 동기 대비 무려 9.1% 급등했습니다. 1년 만에 물가가 거의 10% 가까이 오른 셈인데요. 물가상승률이 전문가들의 예상치까지 넘어섰던 이유는 바로 "에너지" 가격이었습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하면서 국제 유가가 급등했기 때문인데요. 미국 내 에너지 가격은 전년 대비 무려 40% 넘게 상승하면서 인플레이션을 부추기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물가를 잡기 위해 다양한 수단을 동원하고 있습니다. 대외적으로는 중동 산유국들에 증산을 요구했고, 대내적으로는 미국 에너지 기업들의 증산을 압박하고 전략비축유를 방출하고 있죠. 하지만 이런 조치들 모두 충분치 않았습니다. 중동 산유국들과 미국 에너지 기업들은 증산 여력이 한계에 다다랐다며 난색을 보이고 있고, 전쟁은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기 때문이죠.

결국 바이든 대통령은 '석유 증산'을 얻어내기 위해 중동 순방길에 올랐는데요. 특히 '카슈끄지 암살사건'으로 사이가 틀어졌던 사우디아라비아에 방문해 암살의 배후로 알려진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까지 만나면서 주목을 받았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만남 후 "증산에 합의했다"고 밝혔지만, 얼마 안 돼 사우디 외무장관이 "원유증산 관련 논의가 없었다"며 선을 그었는데요. 가뜩이나 지지율이 추락하고 있던 바이든 대통령은 중동 순방에서 빈손으로 돌아오는 굴욕을 당하고 말았습니다.

오늘 <DEEP BYTE>는 미국과 중동, 특히 이란과 사우디아라비아에 얽힌 문제들을 짚어보고, 바이든 대통령이 봉착한 딜레마를 다뤄보려 합니다.


미국, 사우디아라비아, 그리고 이란

시아파가 우세한 이란과 이라크, 수니파가 우세한 사우디아라비아 [출처: 문화일보]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 그리고 이란은 매우 복잡한 관계 속에 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사우디)와 이란은 중동의 2대 산유국으로, 과거 모두 미국과 좋은 관계를 유지했는데요. 하지만 지금 이란은 미국과 적대적인 관계를, 사우디는 미국과 다소 애매한 관계를 맺고 있습니다.

이란혁명, 어긋남의 시작

1979년 이란혁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