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커머스 시장의 승자는 누가 될까?

이커머스 시장의 승자는 누가 될까?

네이버, SSG닷컴, 쿠팡이 이커머스에서 3강 구도를 굳히고자 하는데요. 이를 위한 전략과 이커머스 시장의 전망을 알아볼까요?

🐹 BONA
🐹 BONA

ⓒ Giphy

이커머스 기업들의 내년 경쟁 구도는?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소비 트렌드가 계속되며 국내 온라인 쇼핑 시장은 올해도 급성장을 거듭했습니다. 다만, 아직 국내 이커머스 업계에서 압도적인 강자는 없는데요. 현재 시장 점유율로는 네이버(17%), SSG닷컴(15%), 쿠팡(13%) 순이지만, 4위인 11번가(6%)와 격차가 크지 않습니다.


또, 마켓컬리와 티몬, 위메프 등도 상장을 준비하고 있거나 새로운 서비스를 개시하고 있죠. 아직 3강 구도가 굳혀진 건 아니지만, 네이버, SSG닷컴, 쿠팡이 3강 체제의 유력한 기업들인데요. 내년에도 네이버, SSG닷컴, 쿠팡의 3강 구도를 굳히고 시장 점유율을 확장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3강 구도’ 굳히기 위한 기업들의 전략은?

네이버는 SSG닷컴, 쿠팡과 달리, 유일하게 연간 5,000억원 규모의 흑자를 낼 것으로 전망됩니다. 네이버의 장보기 서비스는 전통시장, 이마트, 백화점 식품관 등을 대거 유치하며 경쟁력을 높였는데요. 다양한 상품 구색 강화로 거래액이 1년 전보다 130% 늘었죠. 남성 패션 편집숍 미스터도 올해에만 거래액이 60%가 늘어나며 성장하고 있습니다. 또, 선물하기 등 새로운 수익모델도 마련하고 있죠.


SSG닷컴이베이코리아 인수로 거래액 2위에 올랐는데요. SSG닷컴 상장을 앞두고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어 내년에 가장 큰 변화가 기대됩니다. SSG닷컴은 이커머스의 핵심인 배송 경쟁력을 강화하는데요. 2025년까지 1조원 이상을 투자해 물류센터를 늘리고, 이마트의 오프라인 거점을 기반으로 전국 어디서든 빠른 배송이 가능하게 하고자 합니다.


또, SSG닷컴은 내년에 온·오프라인 연계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집중하여 충성 고객을 확보하기 위한 유료멤버십 서비스를 도입하고자 합니다. 아울러, 이베이코리아와 온라인 패션몰 W컨셉 인수를 통해 비식품 카테고리를 확장했고, 럭셔리 상품 카테고리도 강화하여 MZ세대까지 공략하고자 합니다.


쿠팡은 내년에 물류센터를 확충하여 전국 로켓 배송 생활권을 실현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충성 고객을 확보하기 위한 유료 멤버십인 로켓와우를 키우기 위해 쿠팡플레이에 올해 1천억원을 투자했는데요. 쿠팡플레이는 매월 약 21%의 성장률을 기록했죠. 더불어, 쿠팡은 배달의민족을 뛰어넘기 위해 쿠팡이츠에도 공격적으로 투자할 전망입니다.


새해에도 이어지는 이커머스의 출혈 경쟁

쿠팡, 네이버, SSG닷컴의 점유율은 10%대에 불과해 향후 3강 구도가 바뀔 수도 있습니다. 아마존과 협력한 11번가와 전통적인 유통 강자인 롯데 외에 신흥세력으로 배달의 민족까지 등장했죠. 배달의 민족은 음식 배달 중개 플랫폼에서 커머스 플랫폼으로 진화하고자 합니다. 배달의 민족은 라이브커머스, 구독서비스 론칭 등 커머스 역량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선물하기를 중심으로 성장한 카카오도 강력한 신흥세력으로 떠올랐는데요. 선물하기 서비스에서만 지난해 거래액이 3조 원을 넘었죠. 또, 여성 패션 앱 지그재그를 인수했고, 식품, 가전, 청소와 세탁 등 다양한 상품을 구독할 수 있는 서비스도 도입했습니다. 카카오는 앞으로 수수료 없는 새로운 커머스 오픈 플랫폼을 선보인다는 계획도 밝혔습니다.


이처럼 기존 기업들 외에도 새로운 기업들의 등장으로 이커머스 업계는 출혈경쟁이 심화하고 있는데요. 최후의 승자가 이커머스 시장을 독식할 것으로 기대되기에 점유율 30%를 차지하는 1위 기업이 나타날 때까지는 출혈경쟁이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이커머스 업계는 다수의 업체가 공존하기에 업체 간 제휴, 인수합병 등을 통해 구도가 새롭게 재편될 가능성도 존재합니다.

🐹 BONA

마켓컬리, 오아시스, 티몬 등의 상장도 앞두고 있어 이커머스 시장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인데요. 이러한 경쟁으로 수익구조는 더욱 악화될 가능성이 높지만, 향후 코로나19 상황이 완화되면 온라인 시장의 성장이 다소 둔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