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속화하는 전기차 시대

지난해부터 코로나19 사태가 경제 전반을 강타했음에도 불구하고, 전기차 산업은 팬데믹 시기에 성장 속도가 오히려 더 빨라졌습니다. 유럽 최대 자동차 시장인 독일에서는 국내 자동차 생산량 중 전기차의 비중이 2020년 이후 빠른 속도로 상승하고 있는데요. 중국 또한 자동차 판매 가운데 신에너지 자동차(NEV)가 차지하는 비중이 올해 5월 10%를 상회했죠.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함에 따라 핵심 소재의 수요도 덩달아 급증하고 있습니다.

전기차 시장에 올라타는 기업들

전기차 시장의 확장 가능성을 내다본 기업들이 잇따라 전기차 사업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전기차의 핵심 소재인 양극재와 음극재를 생산하는 포스코케미칼은 판매량 증가 및 원료가격 상승에 따른 판매가격 개선으로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는데요. 현재 양극재 생산은 모두 국내에서 이뤄지는 반면, 10년 후에는 해외 생산량이 더 많아질 것으로 예측됩니다. 이에 포스코케미칼은 미국, 중국 등 해외거점 구축을 위한 투자 역시 검토하고 있죠.


현대차는 하반기부터 아이오닉5 생산 정상화를 통해 판매량을 확대하고 제네시스 최초의 전용 전기차를 출시하며 글로벌 친환경 차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했습니다. 2분기 매출 30조를 돌파한 현대차는 품질 개선 조치에 집중하며 지속적으로 전기차 품질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일본 자동차가 사실상 독점하고 있는 동남아시아 시장에 전기자동차를 앞세운 현대자동차가 진출하여 동남아 시장을 탈환할 수 있다는 기대의 목소리도 들리고 있습니다.


한국 시장에서 입지를 넓혀가고 있는 폭스바겐은 내년 상반기에 순수 전기 SUV 차량인 'ID.4'를 출시한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폭스바겐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MEB 기반으로 완성된 ID.4는 폭스바겐 전동화 모델 포트폴리오의 첫 시작점이 되는 모델로 전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늘어나는 전기차 충전소

빠른 속도로 늘어나는 전기차에 비해 전기차 충전시설이 수요에 닿지 못하는 상황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에 정부와 국회는 충전기의 빠른 보급을 위해 전기차 충전소 설치를 모든 건물에 적용했는데요. 공공기관의 친환경차 구매목표제를 도입하여 일정 비율의 친환경차 구매를 의무화했으며, 정부와 지자체가 설치한 전기차 충전기를 의무 개방하도록 법제화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