겹악재 맞은 페이스북

겹악재 맞은 페이스북

🦊 TEO
🦊 TEO

페이스북, 최대 위기 맞았다

어제 페이스북의 주가는 근 1년 만에 4.89%라는 최대 하락 폭을 보여주었습니다. 바로 페이스북을 덮친 겹악재 때문인데요. 6시간 동안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관련 서비스가 전부 먹통이 되는 일이 있었습니다. 또한 지난달부터 내부 고발자들의 "페이스북은 공익과 반대되는 회사의 이익만 추구한다"는 폭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역대급 먹통 겪은 페이스북

미국 동부 시각으로 4일 오전 11시 40분부터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왓츠앱 등이 6시간 넘게 접속 장애를 겪었습니다. 심지어 페이스북의 회사 내부 시스템도 먹통이 되어 카드키가 작동하지 않아 회사 출입까지 어려운 상황까지 연출되었는데요. 이로 인해 보안 엔지니어가 회사에 출입하지 못해 서비스 복구는 더욱 늦어졌습니다.


아직 페이스북은 접속 장애의 원인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페이스북의 모든 앱이 동시에 먹통이 되는 상황은 해킹으로는 절대 불가능하기 때문에, 해커의 소행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많은 보안전문가들은 페이스북이 DNS 구성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먹통 현상이 발생한 것 같다고 추측하고 있죠.


페이스북이 운영하는 앱들이 동시에 먹통이 된 것은 사상 초유의 사태입니다. 이로 인해 많은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는데요. 단순히 SNS를 못 한 것이 문제가 아닙니다. 페이스북이 서비스하는 스마트가전을 사용하는 사업자나,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는 사업자들은 앱이 먹통이 된 시간 동안 매출에 타격을 입었습니다. 30억명이 넘는 유저를 보유한 페이스북에게, 6시간의 먹통은 치명적으로 앞으로도 치명적으로 작용할 전망입니다.


내부 고발자의 강력한 폭로도 이어져

지난달부터 페이스북의 내부 문제들을 지적하는 내부 고발자들의 폭로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들은 페이스북이 정치인이나 스포츠 스타를 VIP로 관리하며 그들과 관련된 가짜뉴스 게시물에 특혜를 줬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인스타그램이 10대의 정신건강에 악영향을 끼치는 걸 알면서도 어린이용 인스타그램을 개발하려고 했다고 폭로했습니다.


특히 내부 고발자가 실명을 밝히면서 언론에 나와 인터뷰를 하고, 청문회에도 참석해 증언을 한 것에서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실명을 밝힌 내부 고발자는 증권위원회(SEC)에도 페이스북을 제소했죠. 페이스북의 이미지가 실추됨은 물론, 향후 정부의 규제도 더욱 강력해질 수 있어 이번 내부 고발은 페이스북에 큰 리스크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먹통 된 페이스북, 우리나라에서는?

국내에서 페이스북처럼 하루 평균 이용자 수가 100만명이 넘는 사업자는 넷플릭스법을 적용받습니다. 넷플릭스법은 이들 사업자에게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의무를 지우는 법인데요. 이번 먹통 사건으로 페이스북은 넷플릭스법에 의해 여러 시정조치를 받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국내 이용자에게 피해를 보상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법에 따라 페이스북은 무료 서비스이기 때문에 무료 이용자에게 보상 책임을 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번 사건으로 기업들이 무료 이용자 자체에서도 수익을 내고 있기 때문에, 무료 이용자에 대해서도 피해 보상 규정을 만들어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페이스북은 이번 접속 장애 발생 후 한국어 고지를 하지 않았는데요. 이후 서비스 장애 발생 시 한국어 고지를 의무화하는 정책 역시 추가될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의 수난 시대는 국내에서도, 해외에서도 이어질 것 같습니다.

[사진 출처: Downstatus]

🦊 TEO

페이스북은 "표현의 자유와 회사의 안정적인 운영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페이스북은 지금 이 위기를 잘 넘길 수 있을까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