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중앙은행 격인 연방준비제도(연준, FED)가 11월부터 테이퍼링에 나서겠다는 신호를 보냈습니다. 테이퍼링이란 ‘가늘게 하다’라는 뜻으로, 중앙은행이 경기부양을 위해 실시했던 자산매입을 점점 줄여가는 것을 뜻하는데요.

테이퍼링이 시작된다는 것은 곧 중앙은행이 코로나 대응을 위해 시중에 풀었던 돈을 회수한다는 것을 의미하죠. 최근 들어 경기회복이 가시화되고 있고, 그에 따라 물가도 빠르게 상승하면서 연준이 본격적으로 ‘출구전략’에 나서고 있는 것입니다.

오늘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연준의 대응을 짚어보면서 테이퍼링이란 무엇인지, 테이퍼링이 시작되면 무엇이 달라질지 자세히 짚어보겠습니다.

코로나19 초기 위기에 빠진 기업들

테이퍼링을 완벽히 이해하려면 코로나가 막 확산하기 시작한 작년 3월로 돌아가 봐야 합니다. 작년 1월 코로나가 창궐하고 2~3월 급격히 확산하면서 세계 경제가 크게 움츠러들었습니다. 사람들의 이동과 소비가 제한되면서 기업들의 체감 경기가 급속도로 악화하기 시작했죠. 미국과 중국의 성장률도 크게 꺾일 것으로 전망되면서 원유를 포함한 원자재 가격도 폭락했습니다. 지금은 배럴당 80달러를 넘어선 원유가 당시에는 20달러 수준까지 떨어졌었죠.

상황이 이렇다 보니 기업은 현금이 바닥나기 시작했습니다. 소비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기업들의 매출이 급감했는데요. 일례로 세계 여행시장이 큰 타격을 입으면서 여행기업들은 당장의 임금도 주기 어려운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이렇게 경제 전반의 위기감이 커지고 매출이 급감하면서 기업들은 어디에선가 돈을 빌려와야 했죠. 당장 임금도 줘야 하고, 빌린 돈에 대한 이자도 지급해야 하고, 밀린 거래대금도 결제해줘야 하기 때문입니다.

치솟는 채권 금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