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슈퍼앱'으로 거듭나다

은행, '슈퍼앱'으로 거듭나다

#금융업 #규제완화 #슈퍼앱 #부수업무 #신사업진출 #빅테크 #혁신금융서비스 #금융중개업 #불공정논란

🐹 ARI

금융위원회(금융위)가 금융사에 대한 규제를 대폭 완화했습니다. 이제 금융사는 통합 앱으로 금융·비금융 서비스를 한 번에 제공할 수 있는데요. 빅테크·핀테크의 온라인 금융상품 중개가 시범적으로 가능해져 두 업계 간 갈등이 예고됩니다.

금융사 규제 완화, 드디어 소원 성취?

지난 23일, 금융위원회가 ‘제2차 금융규제혁신위원회’를 열었습니다. 전통 금융사가 금융플랫폼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장벽을 없애는 내용이 논의됐죠.

  • 전통 금융사는 빅테크‧핀테크에 비해 지나치게 강한 규제를 적용받고 있다고 반발해왔는데요. 본업 이외의 다른 사업인 부수 업무에 대한 규제가 까다로워 통합 앱을 내놓을 수 없었죠.
  • 이번에 금융위는 금융사가 다양한 금융‧비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부수 업무에 대한 해석을 유연화했는데요. 이에 은행 앱 하나로 보험·카드·증권 등의 모든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디지털 유니버설 뱅크’가 구축됐죠.
  • 또한, 네이버파이낸셜 등 온라인 플랫폼 업체에 대한 규제도 완화했는데요. 대출과 예금‧보험‧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P2P) 등 다양한 상품을 비교‧추천하는 서비스를 시범 운영합니다.
  • 이번 결정은 오는 하반기에 단계적으로 반영되는데요. 은행 부수 업무 범위 확대 심사는 하반기 중으로, 빅테크‧핀테크에 대한 시범 운영을 위한 심사는 오는 10월에 진행할 예정입니다.


금융사, 뭐가 달라져?

그동안 금융사는 은행·보험·카드 등 서비스별로 따로 앱을 설치해야 했는데요. 통합 앱 운영이 부수 업무로 인정되면서 각종 신사업에 진출할 수 있게 됐습니다.

  • 은행은 이제 대표 앱 하나로 각종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보험·카드·증권은 물론 세금·공과금의 통합관리나 본인확인 서비스, 헬스케어, 나아가 중고차 거래까지 가능하죠.
  • 고객의 사전 동의를 받는다면 계열사에 고객 정보도 제공할 수 있는데요. 그동안 신고 없이도 정보 활용이 자유로웠던 빅테크·핀테크와 통신·유통업체와 동일한 규제입니다.
  • 구체적으로, 보험업계는 자회사를 통해 헬스케어 사업에 진출합니다. 의료법 등 다른 법령에서 제한하지 않는다면 기업·개인 대상 건강관리 서비스나 헬스케어 관련 물품을 판매하는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죠.
  • 카드 업계는 ‘생활 밀착 금융 플랫폼’ 구축에 나섭니다. 부수 업무의 범위가 통신판매업에서 통신판매중개업까지 확대된 데다 기업·법인 정보를 주체의 동의 없이 활용할 수 있는데요. 한 카드 앱에서 고객 상황을 고려해 타 카드사의 상품도 추천할 수 있죠.
  • 업계는 은행과 증권 앱을 통합한다면 향후 주식거래 서비스도 구현할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 금융위는 장기적으로 금융지주회사법 등 법령 개정을 통해 지주회사가 앱을 기획·개발하고 관리·유지할 수 있도록 허용합니다.


빅테크에도 변화가?

네이버·카카오·토스 등 빅테크·핀테크 기업은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으로 온라인 금융상품 중개업을 시범 운영합니다. 금융법상 인허가나 영업행위 규제적용을 최대 4년 동안 유예하거나 면제할 수 있죠.

  • 다양한 금융상품을 비교·추천하는 서비스는 상품 중개에 해당해 등록이나 인허가를 받아야 하는데요. 현재 대출상품 외에는 관련 제도가 마련되지 않았죠.
  • 금융위는 예금·보험·P2P 등 다양한 금융상품에 대해 온라인 판매중개업을 시범 허용했습니다. 이제 빅테크는 자사 앱을 통해 은행·저축은행·신협 등 모든 금융권의 예·적금 상품을 추천할 수 있죠.
  • 다만 금융시장 안정과 소비자 보호를 위해 일부 조건이 붙었는데요. 예금은 정기 예·적금 상품만 허용하며 보험은 상품구조가 복잡하거나 불완전판매가 우려되는 상품은 제외합니다. 펀드도 원금손실 및 불완전판매 우려가 있어 당분간 유보되죠.

빅테크 vs 금융권, 끝이 아니야?

금융사와 빅테크 업체 간 공정한 경쟁을 위해 규제를 완화했지만, 불공정 논란은 가라앉지 않을 전망입니다. 일각에서는 금융사가 빅테크 업체에 상품을 납품하는 역할만 하게 된다고 주장하고 있죠.


금융위는 사업 규제를 대폭 완화하는 대신 알고리즘 공정성 확보, 불완전판매 방지 등의 보완방안도 같이 마련했는데요. 업계와 소비자에게 많은 변화가 생길 수 있겠습니다.

📝  함께 보면 좋은 BYTE 콘텐츠

  • 최근 대표적인 핀테크 기업 카카오페이의 주가가 위태롭습니다. 고점에 비해 1/3 가량 폭락하는 모습도 보여줬는데요. 그럼 카카오페이가 강자였던 간편결제 시장, 요즘 어떻게 돌아가고 있을까요?
    👉 [마켓인사이드] 급락한 카카오페이, 간편결제 시장은 어떻게?
  • 요즘 금융업계에 여러 이슈가 생기며 금융감독원,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등의 이름이 자주 들리는데요. 그런데 각 부처나 기관들이 어떤 다른 일은 하는지, 알고 계시나요? 꼭 알아야 하는 경제 부처에 대한 지식, BYTE+에서 한 번에 정리해보세요!
    👉  [DEEP BYTE] 기재부와 한국은행, 금융위와 금감원
대화에 참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