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찜한 주식시장

찜찜한 주식시장

🐶  JAY
🐶 JAY

우리나라 증시가 추석연휴로 잠시 쉬어갈 때 글로벌 증시는 중국 헝다그룹 부도설로 인해 크게 휘청였습니다. 헝다그룹은 중국 최대의 민영 부동산 개발업체로, 부채만 350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헝다그룹이 '23일 만기가 도래하는 채권이자를 지급할 것'이라고 밝히며 사태가 일단락되는 듯 보였지만, 결국 달러 채권 이자를 갚지 못하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헝다그룹 부도설에도 불구하고 미국증시는 지난주 다소 완화적인 FOMC 결과에 상승세를 보이기도 했는데요. 오늘은 글로벌 증시 전반의 이슈에 대해 짚어보겠습니다.


헝다그룹의 운명은…?

중국 부동산 재벌 헝다그룹은 지난 20년간 수천건에 달하는 부동산 개발 사업을 진행하며 중국 부동산 시장을 잠식해왔습니다. 동시에 전기차, 보험, 생수, 프로스포츠 사업까지 진출했는데요. 그런데 코로나 이후 돈이 많이 풀리며 부동산 가격이 크게 오르자 중국 당국이 부동산 규제에 나서기 시작했습니다. 부동산 개발 업체들에 흘러 들어가는 돈을 통제하기 위해 부동산 개발 업체의 부채 비율을 제한한 것이죠. 그러자 헝다그룹은 외부에서 돈을 빌려오기 어려워졌고, 곧 만기가 도래하는 빚을 갚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습니다. 기업이 빚을 갚지 못하면 결국 부도가 나고, 기업이 파산하게 됩니다.


파산설이 확산하자 헝다그룹은 '23일 빌린 돈에 대한 이자를 제대로 지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실제로 23일 헝다그룹은 위안화 채권 문제를 해결했다고 공고했고, 헝다그룹의 주가도 잠시 반등했습니다. 중국 당국도 증시에 유동성을 공급하면서(돈을 풀면서) 하락세를 보이던 중국 증시도 소폭 상승했죠. 그런데 24일 헝다그룹의 달러 채권을 보유한 투자자들이 이자를 받지 못했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헝다그룹은 위안화와 달러로 각각 돈을 빌렸는데, 달러로 빌린 돈에 대한 이자를 지급하지 못한 것이죠.

  • 일각에서는 헝다그룹이 위안화 채권 이자 문제도 실제로 이자를 지급하지 않고, 채권자와의 협의를 통해 만기를 연장했을 것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결국 헝다그룹이 돈을 갚을 능력이 없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부도는 시간문제’라는 인식이 커지고 있습니다. 물론 계약상 만기일 이후 30일 동안은 돈을 못 갚아도 곧장 채무불이행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헝다그룹이 올해 안에 갚아야 할 이자만 8,000억원에 달해 중국 정부의 지원이 없다면 결국 파산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전문가들은 중국 정부가 ‘헝다 살리기’에 나서지는 않을 것이라는 의견인데요. 헝다 리스크의 확대가 금융시장에 어떤 충격을 가져올지 지켜봐야겠습니다.


미국에선 어떤 일이 있었을까

미국 중앙은행 FED(연준)은 9월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를 통해 “자산매입 규모를 줄이는 테이퍼링을 곧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FED는 코로나 위기 이후 돈을 찍어 국채나 공기업 채권을 대규모로 사들이면서(자산매입) 시장의 금리를 낮춰왔습니다. 금리가 낮아지면 시중에 돈이 많이 돌게 되니 경기가 활성화되는 효과가 있는 것이죠. 그런데 이제 경기가 많이 회복되고, 물가가 오르면서 돈을 그만 찍어도 되겠다고 판단한 것입니다. 하지만 이번에도 테이퍼링을 '곧' 시작하겠다고만 했지, 당장 시작하겠다는 선언은 나오지 않아 주식시장은 오히려 상승흐름을 보였습니다.


FOMC는 무리 없이 넘어갔지만, 미국의 정치적 불확실성이 주식시장의 리스크를 키우고 있습니다. 먼저 연방정부의 부채한도가 이슈가 되고 있는데요. 현재 미국 정부의 재정적자가 의회가 정한 부채한도에 다다르면서, 의회에서 부채한도를 늘려줘야 하는 상황입니다. 10월 중순까지 이를 늘리지 못하면 정부가 채무불이행 상태에 빠질 수 있죠. 그런데 미국 의회에서 민주당과 공화당이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부채 한도를 늘리는 데 합의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파월 의장의 연임 여부도 이슈인데요. 파월 의장이 바이든 정부와 보조를 잘 맞춰왔지만, ‘월가의 대형 은행들을 너무 풀어줬다’는 비판도 나오면서 그의 거취에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WSJ]

🐶 JAY

과연 이번 한 주 증시는 여러 리스크에 어떻게 반응할까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