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게임 인사이터 한기웅입니다. 오늘은 문화와 연관된 게임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게임은 게임을 만드는 사람들이 어떤 문화권에 있는지에 따라 디자인의 방향이 달라지는데요. 오늘은 게임 속의 '나'를 바라보는 동서양의 관점에 대한 차이와 최근의 트렌드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자유로운 선택’의 서구권 vs ‘계획에 따른 행동’의 일본

1980년대 비디오게임이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면서 서구권 게임사와 동양을 대표하는 일본 게임사들이 경쟁하기 시작했습니다. 1980-90년대 일본 게이머들은 서구권 게임을 일명 '쿠소게'*라며 플레이를 기피했습니다. 당시에는 인터넷도 없었고 게임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커뮤니티 또한 없었기 때문에, 어렵사리 구한 서양의 게임들은 일본 게이머들에게 하나같이 어렵고 이상한, 재미없는 게임으로 인식됐습니다. 서구권과 아시아는 게임 개발에 있어서 별다른 교류없이 독자적으로 게임을 개발했기 때문에, 게이머들에 대한 이해도도 달랐고, 게임 내용 또한 다를 수밖에 없었죠.

*쿠소게 : 하찮고 재미없는 게임이라는 의미로 일본어표현 ‘くそゲー’의 독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