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적쇄신 나서는 네이버와 카카오?

인적쇄신 나서는 네이버와 카카오?

최근 네이버와 카카오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요. 분위기 쇄신을 위해 두 회사 모두 조직 개편을 예고했습니다. 두 회사는 어떻게 바뀔까요?

🐶  JAY
🐶 JAY

조수용-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 카카오

네이버와 카카오, 조직 개편?

최근 네이버와 카카오가 경영진 교체와 조직개편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네이버와 카카오 모두 코로나 이후 언택트 트렌드 속에서 빠르게 성장했지만, 그 과정에서 여러 가지 문제들도 수면 위로 떠 올랐는데요. 네이버직장 내 괴롭힘과 근로기준법 위반, 카카오문어발식 사업 확장과 독점으로 논란에 휩싸인 바 있죠. 네이버와 카카오는 조직개편을 통해 이런 논란들을 잠재우고, 글로벌 사업 확장에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네이버, 새로운 경영진 꾸린다

네이버는 최근 새로운 경영진 인선을 위해 젊은 인재를 물색하고 있습니다. 한성숙 대표의 임기가 아직 1년 넘게 남았지만, 근로기준법 위반과 직장 내 괴롭힘 논란으로 홍역을 치렀던 만큼 올해 말 교체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요. 한 대표뿐만 아니라 박상진 CFO, 채선주 CCO 등 C-레벨(최고위급) 임원 라인에도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앞서 5월 직장 내 괴롭힘에 의한 사망사건과 직접 연루된 것으로 알려져 COO 자리에서 사퇴한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의 후임 인선도 이뤄질 것으로 보이죠.

  • CFO는 '최고재무책임자', CCO는 '최고커뮤니케이션책임자', COO는 '최고운영책임자'를 의미합니다.


네이버는 지난 5월 직원 사망사고에 이어 7월 근로기준법 무더기 위반 사실이 알려지면서 경영쇄신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꾸렸는데요. 네이버의 창업자였던 이해진 GIO는 당시 “더 젊고 새로운 리더”가 회사를 이끌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죠. 현재 네이버 내에 존재하는 8개의 사내독립기업(CIC)대표들이 C-레벨 임원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는 설도 나옵니다. 그동안 이해진 GIO는 극소수의 인물에게만 신뢰를 보냈던 것으로 알려졌기에, 앞으로 누가 네이버의 새로운 리더가 될지 의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가 맡고 있는  GIO란 '글로벌투자책임자'를 의미합니다.


카카오도 경영진 바꾸나

카카오의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 체제에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두 대표의 임기는 내년 3월까지로 예정되어 있는데, 올해 골목상권 침해와 독점 논란이 있었던 만큼 임기를 마치고 물러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죠. 후임으로는 김범수 의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 홍은택 카카오커머스 대표, 정의정 CTO 등이 거론되고 있는데요. 홍 대표를 빼면 모두 40대의 젊은 임원들입니다.


카카오 역시 네이버와 마찬가지로 글로벌 수익성을 높이는 데 인사의 초점을 둘 것으로 보입니다. 카카오는 골목상권 침해와 문어발식 확장 논란 속에 호된 비판을 받아왔는데요. 국내 사업 확대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해외 시장에서 수익을 늘리겠다는 계산으로 보입니다.

🐶 JAY

네이버와 카카오는 창업자를 중심으로 한 폐쇄적인 의사결정 구조가 논란이 되기도 했었는데요. 이번 인적쇄신을 통해 보다 수평적이고 열린 조직으로 거듭날 수 있을까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