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등한 원/달러 환율, 이유는?

어제 원/달러 환율이 7.3원 급등한 1,176.3원에서 거래를 마치면서 1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원/달러 환율은 달러 가치 대비 원화 가치를 나타내는 지표로, "환율이 올랐다"는 것은 곧 "원화 가치가 떨어지고, 달러화 가치는 올랐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무슨 일이 있었길래 원화 가치는 하락하고 달러화 가치는 상승했을까요?


① 원화 가치 하락

최근 메모리 반도체 업황 부진이 예상되면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같은 반도체 대장주의 가격이 크게 내렸습니다. 각각 우리나라 시가총액 1, 2위를 차지하는 기업인 만큼, 이들 주가 부진에 코스피도 크게 흔들리고 있는데요. 주가 하락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 것은 외국인 투자자들의 이탈이었습니다. 외국인들은 반도체주를 중심으로 지난주에만 총 7조원이 넘는 국내 주식을 팔아치웠습니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원화 자산인 국내 주식을 판 후, 원화를 달러화로 바꿔 돌아가게 되면 국내 원화 공급은 늘고 달러 공급은 줄어들게 됩니다.

② 달러 가치 상승

최근 미국의 중앙은행 격인 FED(연방준비위원회)가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이 임박했고 금리 인상 논의도 시작할 것을 시사하면서 달러가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테이퍼링이 시작되면 중앙은행이 나서 시중에 풀린 돈을 회수하고, 결과적으로 달러 공급이 줄어들게 됩니다. 현금 달러화가 귀해지는 것이죠. 이와 함께 델타 변이의 확산, 아프가니스탄 리스크 같은 국제적인 위험 요인들이 안전 자산인 달러화 수요를 부추기고 있습니다.


정리하자면, 미국 FED의 긴축 움직임메모리 반도체 업황 부진 전망에 우리나라로 유입됐던 외국인 투자자들의 자금이 빠져나가면서 환율이 크게 오른 것입니다. 환율이 오르면 우리나라 제품의 수출 가격이 싸져 수출이 잘 되고, 우리 기업 실적이 개선되는 것이 일반적인데요. 하지만 문제점도 있습니다.


환율이 오르면 무슨 일이 생길까?

환율이 오르면 수출이 잘 된다는 장점이 있지만, 단기적으로 환율이 너무 크게 오를 경우 여러 리스크가 발생합니다.

① 외국인 투자자의 추가적 이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