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나라 일본의 반도체 전략은?

이웃나라 일본의 반도체 전략은?

한 때 반도체 최강자였던 일본이 최근 '반도체 부활'을 꿈꾸고 있다는데요. 어떤 전략일까요?

🦊 TEO
🦊 TEO

일본 반도체, 과거의 영광

30년 전, 일본은 미국과 함께 반도체 2톱을 이루는 국가였습니다.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50%가 넘는 점유율을 확보했었던 적도 있을 정도인데요. 당시 반도체 10대 기업 중 6곳이 일본 기업일 정도로 잘나가는 반도체 선진국이었습니다. 일본은 반도체 산업을 바탕으로 전자, 가전에서도 두각을 드러냈습니다.


그러나 일본의 반도체 역량이 너무 커지자 미국은 일본을 견제하기 시작했습니다. 슈퍼 301조라 불리는 강력한 통상무역법을 바탕으로 미국은 일본을 반도체 덤핑 혐의로 제소하는 등 각종 무역 보복을 펼쳤는데요. 결국 일본의 반도체 산업은 더 발전하지 못했고, 그 빈자리를 한국과 대만이 메우며 신흥 반도체 강국으로 부상하게 되었습니다. 이 여파로 지금도 일본의 반도체 산업은 지지부진한 상태입니다.


일본의 반도체 회생 전략

올해 6월, 일본 정부는 반도체 성장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강점을 가진 반도체 설계·개발 역량은 살려가고, 약점인 파운드리는 해외 기업을 들여와 해결하겠다는 내용이었는데요. 일본 정부는 반도체를 누가 생산하든, 일본 영토 내에서 생산하도록 해서 자국 기업들이 반도체를 원활히 공급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전략입니다.


일본은 세계 최고 수준의 반도체 소재·장비 회사들을 다수 보유하고 있습니다. 반도체를 생산할 수 있는 해외 파운드리 업체들이 일본에 들어온다면 소재·장비를 원활히 공급받을 수 있고,  일본의 소재·장비 회사는 고객사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어 서로 윈윈할 수 있다는 것이 일본이 가진 강점입니다. 이렇듯 일본은 강점은 살리고, 약점은 과감히 인정하며 반도체 산업 안정화를 꾀하고 있습니다.


미국-대만-일본 반도체 동맹

대만의 TSMC일본 구마모토현에 반도체 공장을 짓겠다고 발표했습니다. 2022년에 공장 착공을 시작해 2024년에 완공하고, 이후 소니와 일본 자동차 회사들에 공급할 반도체들을 생산할 예정입니다. 이에 일본 정부는 TSMC가 일본에 공장을 짓는데 필요한 설립비의 절반인 5조원 가량을 보조금 형태로 지원해주겠다고 발표했죠. (TSMC에는 미국에도 공장을 지을 계획입니다.)


미국의 마이크론도 최근 8조원을 들여 일본의 히로시마에 D램 공장을 신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마이크론이 반도체 공장을 지으며 일본에는 2,000~3,000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겨날 것으로 보이며, TSMC와 마찬가지로 마이크론에도 일본 정부가 보조금을 지원할 것이라는 전망이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TSMC와 마이크론이 자국 내에 반도체 공장을 짓도록 독려하며 보조금을 지급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그러나 업계에서는 정부가 보조금을 지원하고, 지원을 받은 TSMC나 마이크론으로부터 반도체를 싸게 공급을 받는 것WTO(세계무역기구) 규칙에 어긋나 제소를 당할 수 있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공격적인 일본의 반도체 전략이 어떤 미래를 그려나갈지 궁금해집니다.

🦊 TEO

일본의 반도체 소재·장비 기업들이 자국에 공장이 있는 TSMC와 마이크론에 부품을 우선 공급하게 되면 우리나라 기업들의 부품 공급에 차질이 생길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반도체 동맹 전선에 들어가는 등 전략적 고민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