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의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을 창업한 제프 베조스를 모르시는 분은 거의 없을 것 같습니다. 올해 초 아마존의 CEO에서 물러났지만 여전히 그는 강력한 혁명가로, 손가락 안에 꼽히는 부자로, 그리고 아마존의 상징으로 남아있습니다. 온라인 커머스 시장이 쑥쑥 성장하고 있는 요즘, 제프 베조스에 대해 조금 더 알아보는 시간은 꽤 의미있을 것 같습니다.


제프 베조스 일대기

제프 베조스는 1994년 인터넷의 성장을 두 눈으로 지켜봤습니다. 인터넷이 성장하자 베조스는 인터넷에서 무엇을 팔면 좋을지 고민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책"이라는 결론을 내렸죠. 책은 종류가 많기 때문에 오프라인에서는 모든 책을 판매하기 불가능한데, 온라인에서는 가능하다고 생각한 것입니다. 세계 최대의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은 이렇게 온라인 서점으로 시작했습니다. 이후 아마존은 음반, 영화 등 미디어 콘텐츠와 관련된 상품으로 카테고리를 확장했고 최종적으로는 여러 상품을 판매하는 종합 온라인 상품몰로 성장했습니다.


아마존은 세상의 모든 콘텐츠와 관련된 상품을 판매하면서, 자연스럽게 전자책 같은 콘텐츠 구독 서비스로 사업을 확장했습니다. 전자책 구독 서비스 "킨들"에 이어 아마존 프라임이라는 구독 서비스를 만들고 음악 스트리밍, OTT 등 콘텐츠 구독 서비스를 포함시켰죠. 아마존이 빠른 배송을 위한 아마존 프라임 요금제에 콘텐츠 구독을 추가한 이면에는 이런 콘텐츠와 관련된 배경이 존재합니다.


아마존이 거대 온라인 쇼핑몰로 성장했을 무렵, 제프 베조스는 한 가지 명령을 내립니다. 블랙프라이데이를 앞두고 고객이 몰릴 것을 대비해 홈페이지 서버를 증설하는 내용의 명령이었습니다. 블랙프라이데이는 성공적으로 넘겼지만 증설된 서버는 아무 역할도 하지 못하고 그대로 남아있었습니다. 베조스는 이 남는 서버를 빌려주자는 아이디어를 생각하게 되었고, 이렇게 AWS(아마존 웹 서비스)가 등장하게 됩니다. 아마존은 홈페이지를 개발하면서 축적된 노하우를 기반으로 클라우드 기술을 이용해 서버를 가상화하여 대여할 수 있게 AWS를 만들었고, AWS는 지금까지 아마존의 효자 사업으로 남아있습니다.


아마존이 AWS를 서비스하면서 엄청나게 큰 규모의 클라우드를 운영하게 되었습니다. 당연히 클라우드에도 남는 공간이 많았는데, 베조스는 이 남는 연산능력을 잘 사용하는 방법으로 AI(인공지능)라는 답을 찾아냈습니다. 그렇게 아마존의 인공지능 비서 알렉사가 등장했으며, 아마존은 세계 최고의 빅데이터&인공지능 회사라는 평을 받게 되었습니다.


베조스는 아마존과는 별개로 블루오리진이라는 민간 로켓 회사를 창업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워싱턴포스트를 인수하기도 했죠. 현재 아마존의 CEO에서 물러난 베조스는 블루오리진과 워싱턴포스트에 좀 더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베조스가 이끄는 아마존의 사업전략

베조스의 경영철학 중 가장 유명한 것은 "고객 집착"입니다. 아마존의 플라이휠(Fly Wheel)이라는 모델은 경영학을 공부한 분이라면 모를 수가 없는 모델인데요. 플라이휠은 낮은 가격으로 고객 경험을 개선하고, 고객의 수요가 증가하면 다시 공급자가 증가하며 낮은 가격으로 이어지는 선순환구조입니다. 플라이휠 모델에 근거해 아마존은 낮은 가격과 무조건 반품, 빠른 배송 등 고객 친화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며 빠르게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