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의 부자, 루이비통 회장?

수많은 명품 브랜드를 소유한 루이비통 모에 헤네시 그룹(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이 제프 베조스 아마존 창업자를 제치고 세계 최고 부자 자리에 등극했습니다. 미국의 경제지 포브스는 아르노 회장의 재산이 현지 시각으로 24일 오전을 기준으로 약 209조원 4천억원에 달해 베조스를 3300억가량 앞섰다고 보도했는데요. 물론 오후에 다시 베조스에 역전되며 5시간 만에 1위 자리를 내주긴 했지만, 유럽인이 세계 최고 부자에 등극했던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언론의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그렇다면 2019년 세계 3위 부자였던 아르노 회장이 잠시나마 세계 1위 부자가 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요? 코로나 확산 이후 중국과 한국 등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명품 소비가 크게 증가하면서 LVMH 그룹의 주가가 크게 올랐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LVMH 그룹의 주가는 작년 1월 코로나 확산이 시작된 후 내림세를 보이다가 대유행이 시작된 3월 저점을 찍고 반등해 무려 2배가 넘게 올랐는데요. 코로나 확산 이후 갈 곳을 잃은 잉여소득이 명품소비로 몰리면서 LVMH 그룹의 올해 1분기 매출도 작년 대비 32% 증가한 약 18조 5천억원을 기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