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CJ ENM의 경영관리 담당으로 일하고 계신 정현지님과 이야기를 나눠보았습니다. 현지님은 서울대학교 농경제사회학부와 언론정보학과를 복수전공하셨으며, 경제와 콘텐츠가 연결된 진로를 선택하고 싶어 CJ ENM의 경영관리 직무로 입사하셨다고 하는데요. 미래에는 실제로 프로그램을 제작하고 편성하는 업무까지도 경험해보고 싶다고 하셨습니다. 현지님의 STORY, 함께 들어볼까요?

우여곡절 인생 스토리

교환학생을 갔다오면서 본격적으로 진로 준비에 몰두했어요.
금융경제학회와 대외활동을 통해 진로를 구체화했습니다.
경제와 콘텐츠 분야가 합쳐진 진로를 선택하고 싶었어요.

20대 초반 스토리

20대 초반에는 어떤 생각을 가지고 시간을 보내셨나요?

대학에서 해보고 싶었던 다양한 활동들을 하면서 시간을 보냈어요. 그중에서 춤 동아리와 영상 제작 동아리 '이미지밴드'가 기억에 남아요. 특히, 영상 제작 동아리는 원래 방송 쪽에 관심이 많아서 활동했었는데 나중에 취업에도 조금 도움이 되었어요.

또, 3학년 때는 교환학생도 갔었어요. 교환학생 기간에 여행을 많이 다니면서 앞으로의 진로에 대한 생각을 차분히 정리해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재충전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고 생각해요. 실제로 교환학생을 다녀와서 진로 준비에만 몰두할 수 있었거든요.

20대 중반 스토리

20대 중반에는 어떤 생각을 가지고 시간을 보내셨나요?

본격적으로 학회나 대외활동을 하면서 진로를 구체화하는 시기였어요. 금융경제학회 '에스퍼스'와 하나금융그룹 스마트 홍보대사를 병행하면서 활동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