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nsplash

최근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크게 오르고 있습니다. 덩달아 반도체 생산 기업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주가도 오르고 있는데요. 올해도 우리나라의 메모리 반도체 실적은 양호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경쟁사의 추격이 무섭습니다. 오늘은 우리나라의 핵심 산업인 메모리 반도체 산업의 현황과 이슈를 정리해봤습니다.


메모리 반도체가 뭐야?

반도체는 크게 비메모리 반도체메모리 반도체로 나뉩니다.

  • 비메모리 반도체: CPU, GPU에 들어가며 주로 연산작업에 쓰입니다.
  • 메모리 반도체: D-RAM(D램)과 NAND(낸드)에 들어가며 주로 정보저장에 쓰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비메모리 반도체와 메모리 반도체 시장 규모는 8:2 정도입니다. 우리나라는 메모리 반도체 제조의 절대 강자로, D램은 72%(삼성전자 42%, SK하이닉스 30%), 낸드는 45%(삼성전자 33%, SK하이닉스 12%)의 세계 시장 점유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 TrendForce

우리나라와 반도체 슈퍼 사이클

반도체는 우리나라의 핵심 수출 품목입니다. 2월 우리나라 수출이 448억달러를 기록했는데, 그 중 84억달러(19%)가 반도체였죠. 그리고 반도체 수출 중 약 60%인 52억달러가 메모리 반도체였습니다. 메모리 반도체 산업은 반도체 수요와 공급에 따라 일정한 사이클(주기)로 호황과 불황을 오고 갑니다. 그리고 요즘 반도체 수요가 폭발하고 반도체 업체들이 설비 투자를 크게 늘리지 않으면서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지속적으로 오르는 슈퍼사이클이 찾아왔습니다.


메모리 반도체 가격은 고정가격과 현물가격으로 나뉘는데요. 고정가격은 도매가, 현물가격은 소매가라고 생각하면 쉽습니다. 현물가격은 지금 당장 반도체 하나를 살 수 있는 가격이고, 고정가격은 회사 간 거래를 할 때 매겨지는 가격이죠. 현물가격은 시시각각 변하지만, 고정가격은 약 2주마다 갱신됩니다. 보통 고정가격은 2~3달 전 현물가격을 따라간다고 하죠. 메모리 반도체 가격 추이를 한 번 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