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FED]

본격 테이퍼링에 나서는 연준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 FED)가 11월 하순부터 테이퍼링을 시작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테이퍼링이란 연준이 매입해오던 자산의 규모를 줄이는 것으로, 경기 부양을 위해 풀어온 돈의 규모를 줄이겠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연준은 작년부터 매달 1200억달러, 우리 돈으로 140조원에 달하는 국채(93조)와 모기지 증권(47조)을 매입해왔습니다. 이렇게 국공채를 매입할 경우 시중에 돈이 더 많이 풀려 경기가 활성화되죠.

하지만 이런 돈 풀기가 계속될 경우 물가가 지나치게 오를 수 있기에, 이제부터 서서히 돈을 푸는 규모를 줄이겠다는 것입니다. 연준은 매달 150억달러(국채 100억달러+모기지 50억달러)씩 자산매입 규모를 줄이겠다고 밝혔습니다. 계획대로라면 8개월 후인 내년 6월 이후엔 더 이상 자산매입을 하지 않게되는 것이죠. 다만 파월 연준의장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잡히지 않으면 테이퍼링을 더 빠르게 완료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금리 인상은 아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