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퍼링 나서는 연준

테이퍼링 나서는 연준

경기부양책의 규모를 줄여가겠다는 미국 연준. 과연 연준은 지금의 경제를 어떻게 진단하고, 언제쯤 금리 인상을 단행할까요?

🐶  JAY
🐶 JAY
[출처: FED]

본격 테이퍼링에 나서는 연준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 FED)가 11월 하순부터 테이퍼링을 시작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테이퍼링이란 연준이 매입해오던 자산의 규모를 줄이는 것으로, 경기 부양을 위해 풀어온 돈의 규모를 줄이겠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연준은 작년부터 매달 1200억달러, 우리 돈으로 140조원에 달하는 국채(93조)와 모기지 증권(47조)을 매입해왔습니다. 이렇게 국공채를 매입할 경우 시중에 돈이 더 많이 풀려 경기가 활성화되죠.

하지만 이런 돈 풀기가 계속될 경우 물가가 지나치게 오를 수 있기에, 이제부터 서서히 돈을 푸는 규모를 줄이겠다는 것입니다. 연준은 매달 150억달러(국채 100억달러+모기지 50억달러)씩 자산매입 규모를 줄이겠다고 밝혔습니다. 계획대로라면 8개월 후인 내년 6월 이후엔 더 이상 자산매입을 하지 않게되는 것이죠. 다만 파월 연준의장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잡히지 않으면 테이퍼링을 더 빠르게 완료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금리 인상은 아직이다

사실 연준이 어제 발표한 테이퍼링 계획은 투자자들이 이미 예측해왔던 것이어서 주식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진 않았습니다. 오히려 시장의 예상과 맞아떨어지는 계획이 발표되면서 뉴욕증시도 상승 마감했죠. 테이퍼링 계획보다 많은 관심을 받았던 것은 과연 '연준이 현재의 경제 상황을 어떻게 진단하고 있는가'였습니다. 투자자들은 인플레이션과 기준금리 인상에 대해 연준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궁금했던 것이죠.

먼저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에 대해선 일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발언했습니다. 과거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이라고 못 박았던 것에서 일 보 후퇴한 것인데요. 공급망 리스크로 인플레이션이 장기화될 수 있음을 일부 인정한 셈입니다. 다만 금리 인상에 대해선 "테이퍼링과 금리 인상은 별개"라며 선을 그었는데요. 파월 의장이 금리 인상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면서 금리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미국 증시도 상승세를 보였습니다.

앞으로는 어떻게 될까?

그렇다면 공급망 리스크는 언제쯤 해소되고, 연준은 기준금리를 언제쯤 올릴까요? 파월 의장은 공급망 리스크가 언제 해소될지는 불확실하며, 물가 상승률도 내년까지는 높게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다만 내년 2~3분기쯤 공급망 리스크가 완화되면서 인플레이션도 안정될 것으로 봤죠. 나아가 파월 의장은 내년 말쯤이면 '최대고용'이 달성될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애초에 연준의 완화적 통화정책의 목표가 물가안정완전고용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내년 말 혹은 내후년 쯤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 JAY

연준의 발표에 주식시장은 큰 영향을 받지 않았지만, 미국 국채 금리는 급등했습니다. 인플레이션이 심해지면 채권 가격이 내려가고 금리가 올라가는데, 파월 의장이 인플레이션이 장기화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면서 채권 시장이 민감하게 반응한 것이죠. 최근 우리나라 국채 금리도 급등세를 보이면서, 기재부도 2조원 어치의 국채를 긴급 매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