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 상장하는 LG에너지솔루션

LG그룹의 이차전지 계열사인 LG에너지솔루션이 다음 달 말 주식시장에 상장합니다. LG에너지솔루션은 LG화학의 이차전지 사업부문이 분사한 업체로, 우리나라 전기차 배터리 업체 중 압도적인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데요. 세계시장에서는 31.2%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는 중국의 CATL에 이어 점유율 2위(21.2%)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LG화학은 지난해 투자여력 확보를 위해 전기차 사업부를 LG에너지솔루션으로 물적분할했습니다. 경쟁사인 삼성SDI나 SK온(SK이노베이션)의 모기업인 삼성그룹이나 SK그룹에 비해 LG그룹의 투자여력이 떨어지다 보니, 배터리 사업부를 독립적으로 분사해 상장시켜 투자금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었죠. 이번에 상장에 성공한다면 예상 시가총액은 약 6~70조원대로 예상되는데요. 오늘은 'IPO최대어' LG에너지솔루션이 어떻게 성장해왔고, 어떤 사업을 하고 있는지 알아보려 합니다.

[상식 한 입+]기업을 쪼개는 두가지 방법, 인적분할과 물적분할
기업 분할의 두 가지 방식, 인적 분할과 물적 분할의 차이를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인적 분할과 물적 분할, 이제 더 이상 헷갈리지 마세요!

전기차 배터리, 20년 투자의 결과

LG에너지솔루션은 이차전지 전문기업입니다. 이차전지는 건전지 같이 재사용이 불가능한 일차전지와 달리 충전이 가능한 배터리를 뜻하는데요. 작게는 핸드폰이나 노트북 배터리부터, 크게는 전기차에 들어가는 배터리까지 모두 이차전지에 해당합니다. 물론 지금 LG에너지솔루션은 전기차 배터리의 사업비중이 가장 크기에 전기차 배터리 기업으로 널리 알려져 있긴 하지만, 그 출발점은 소형 이차전지였습니다.

1992년 구본무 당시 LG부회장(훗날 LG회장)은 유럽 출장 중 영국의 원자력연구원에서 이차전지를 처음 접하게 됩니다. 이차전지 사업에 미래가 있다고 생각한 구본무 회장은 샘플을 가져와 계열사 럭키금속에 연구를 맡기는데요. 1997년 시범생산에 성공하긴 했지만, 당시 선도적이었던 일본 기업들에 비하면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었습니다. 2005년에는 이차전지 사업으로 2,000억원에 달하는 적자를 보면서, 사업을 접어야 하는 것이 아니냐 하는 목소리까지 나왔죠.

하지만 구 회장은 이차전지 사업이 그룹의 미래라며 사업을 밀어붙였고, 결국 2007년부터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생산 업체에 배터리를 공급하기 시작하면서 LG그룹의 이차전지 사업은 비로소 빛을 보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2010년대 전기차 시장이 확대되면서 LG화학은 미국과 중국을 비롯한 세계 곳곳에 배터리 생산 공장을 세우기 시작했고, 작년 전기차 열풍이 시작되면서 흑자전환에 성공했죠. 사실상 본격적인 R&D에 나선지 20년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한 셈입니다.

LG엔솔, 어떻게 사업하고 있을까?

LG에너지솔루션은 작년 약 12조 3,557억원의 매출과 3,88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습니다. 전년 대비 매출이 50%가량 성장한 것인데요. 올해 3분기에는 약 4조 3,000억원의 매출과 3,278억원의 영업 손실을 기록했는데, 이는 올해 GM의 전기차 볼트(Volt)의 리콜 때문이었습니다. GM의 볼트에서 화재사고가 발생하면서 대규모 리콜 결정이 내려졌고, LG화학이 리콜 비용 중 7,000억원을 부담하기로 하면서 영업손실 규모가 커진 것이죠. 이 비용을 제외하면 3분기에도 약 2,500억원의 흑자를 낸 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