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제품을 사면 상자에 쓰여있는 문구가 있습니다. "Designed by Apple in California, produced in China"인데요. 설계는 미국에서 하지만, 생산은 중국에서 이뤄진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애플은 중국에 공장을 갖고 있지 않죠. 애플의 생산을 도맡는 것은 중국에 공장을 가진 대만 기업 '폭스콘'입니다. 이렇게 제조 기업의 생산을 대신 해주는 기업을 'EMS*'라고 하는데요. 최근 중국의 도시 봉쇄와 공급망 차질이 이어지면서 EMS 시장에도 변화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Electronics Manufacturing Services

오늘 <마켓 인사이드>에서는 빅테크 기업들의 '숨겨진 공장'인 EMS에 대해 파헤쳐 봤습니다. 내로라 하는 미국의 빅테크 기업들은 어떻게 모든 생산을 아시아의 EMS 기업에 완전히 위탁하게 됐을까요? 또, 대만의 EMS 기업들은 어떻게 노트북부터 태블릿PC, 심지어는 전기차까지 생산할 수 있는 역량을 보유하게 됐을까요? EMS 기업의 탄생 배경부터, EMS 시장의 주요 플레이어들, 그리고 최근 EMS 시장의 지각변동까지 <마켓 인사이드>에서 한 번에 만나보세요!


EMS란?

EMS(Electronics Manufacturing Services)란 전자제품 전문 위탁생산 기업을 말합니다. 전자제품을 판매하기까지 과정은 기획, 설계, 생산, 판매의 네 단계로 나눌 수 있는데요. 이 중 생산에 특화되어, 자사 상표 없이 타사 제품을 수탁 생산하는 구조를 EMS라고 부릅니다. EMS 기업은 다수 업체로부터 받은 주문을 동일 라인에서 생산함으로써 규모의 경제와 범위의 경제를 통해 원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자사가 생산하지만, 타사의 상표가 붙으며 유통과 판매 과정에 관여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EMS는 OEM, ODM과 유사한 생산 모델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자세하게 살펴보면 세 BM은 서로 다른 구석이 많습니다. OEM(Original Equipment Manufacturing)은 주문사가 요구하는 대로 완제품을 만들어 납품하는 구조입니다. 반면 ODM(Original Development Manufacturing)은 제조사가 생산뿐만 아니라 기획 및 설계까지 담당하는 구조입니다. ODM 업체가 개발한 제품 중에 주문사가 마음에 드는 것을 선택하여 생산을 의뢰하면, 해당 상품을 주문사 상표로 생산하여 납품합니다.

EMS는 전자제품에 특화된 OEM 구조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기술 발전 속도가 매우 빠른 전자 산업의 특성에 따라, OEM는 완제품을 납품하지만 EMS는 제품의 일부 부품만을 생산하여 납품하는 방식으로 변한 것인데요. 새로운 기술을 적용하여 신제품을 생산할 때, 한 제조기업이 제품 전체 부품의 양산을 담당하고 있으면 변화 속도가 느립니다. 그래서 각 제조기업이 특정 부품에 특화될 수 있도록 OEM이 아닌 EMS 구조가 등장한 것입니다.


글로벌 EMS 시장 규모

2015-2020년 글로벌 EMS 시장 규모 © New Venture Re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