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이 무섭게 치솟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신고가를 갱신하던 환율은 결국 23일 1,300원 선을 돌파했는데요. 역사적으로 원/달러 환율이 1,300원을 넘어섰던 사례는 단 3번뿐입니다. 1997년 한국 외환위기, 2001년 초반 일본 제로금리,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처럼 큰 경제적 충격이 있었을 때만 나타나던 환율이기 때문에, 시장은 불안감에 휩싸이고 있습니다.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키는 환율은 어디서 결정되는 걸까요? 또 환율이 오르는 이유는 무엇이고, 환율이 높아지면 어떤 문제가 생길까요? 오늘 <마켓 인사이드>에서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외환시장이란?

외환시장이란 외환, 즉 외국의 화폐를 사고파는 시장을 의미합니다.

  • 좁은 의미에서 외환시장은 외화자금시장과 구분되는데요. 외환시장환율을 기준으로 통화를 교환하는 외환의 매매시장이라면, 외화자금시장이란 금리를 기준으로 외환을 대여하는 대차시장이기 때문입니다. 즉 협의의 외환시장은 국가별 통화가 거래되는 시장만을 의미하는데요. 이와 별개로 외화자금시장은 필요한 통화를 대여하고 일정 기간 뒤 이자와 함께 상환하는 시장인 것입니다.
  • 그러나 넓은 의미의 외환시장은 두 시장을 포괄하여 지칭하는 단어로 사용되기도 합니다.

외환시장의 구조

외환시장의 구조 ⓒ 한국은행

외환시장은 거래당사자에 따라 은행간시장과 대고객시장으로 구분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