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콘텐츠는 BYTE의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 BYTE+의 3월 23일자 콘텐츠입니다. BYTE+를 구독하시면 비즈니스와 경제 이슈에 대한 깊은 분석과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BYTE 멤버십 구독하기

전기차는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큰 수혜를 받은 시장 중 하나입니다. 친환경 기조와 맞물려 각국 정부가 경기부양책으로 전기차 지원을 확대했고, 수요가 경직되며 가장 큰 경쟁자였던 내연기관차 시장이 침체됐기 때문인데요. 그 결과 2019년 200만대를 겨우 넘기던 세계 전기차 판매량은 2021년 650만대에 달했으며, 2022년에는 1,000만대가 넘는 전기차 판매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렇게 중국, 유럽, 미국 등 각지의 전기차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자 많은 경쟁 업체들이 뛰어들었는데요. 과거 내연기관차 시대를 주름잡았던 여러 제조업체가 전기차 부문에 공격적인 투자를 단행하고 있고, 테슬라로 대표되는 전기차 전문 스타트업들은 이미 주요 기업으로써 자리매김했습니다. 이렇게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차 시장, 수요와 공급의 주요 플레이어는 누구일까요? 혹시 우려되는 문제는 없을까요? 오늘 <마켓인사이드>에서 알아보겠습니다!

① 월: [DEEP BYTE] 주춤하는 전기차, 이유는?
② 화: [상식한입+] 친환경차의 세 종류, 하이브리드 vs 전기차 vs 수소차
③ 수: [마켓인사이드] 글로벌 전기차 시장 완전정복!
④ 목: [기업한입] 전기차 업계의 애플, '테슬라' 완전분석


EV란?

EV의 구분. 왼쪽부터 하이브리드차,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 배터리 전기차, 수소차. © 환경부

전기차(EV; Electric Vehicle)은 내연기관이 아닌 전기모터를 동력으로 작동한다는 점에서 일반차량과 차이가 있는 전기 동력 자동차를 의미합니다. 크게 하이브리드자동차(HEV),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배터리형 전기차(BEV), 수소전기차(FCEV)의 4종류로 구분할 수 있는데요. HEV(Hybrid Electric Vehicle)와 PHEV(Plug-in HEV)는 내연기관 엔진과 전기모터를 동시에 사용한다는 점에서 동일하지만, 배터리 용량과 외부 충전 가능 여부에서 차이를 보입니다. BEV(Battery Electric Vehicle)은 오직 전기모터로만 구동되는 차량으로 16~100kWh의 대용량 배터리를 필요로 하는데요. 일반적으로 우리가 전기차라고 부르는 것은 배터리를 사용하는 BEV에 해당합니다.

전기차의 원가 구조. 검은색이 배터리의 비중을 보여줍니다. © World Electric Vehicle Journal

원가 구조를 살펴보면, 전기차는 전통적인 내연기관 자동차(ICEV, Internal Combustion Engine Vehicle)에 비해 배터리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습니다. 내연기관차의 엔진은 2020년 기준 전체 차량 원가의 20%가량을 차지하는데 반해, 전기차의 배터리는 전체 원가의 40%에 육박하는데요. 물론 현재는 전기차 발전의 초기 단계로, 차차 배터리의 원가를 낮추어 2030년에는 전체 원가의 25%까지 낮아질 전망이지만 현재로서 전기차의 원가 중 배터리가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에 기업들은 배터리 재활용 발안을 연구하는 등 배터리의 원가 비중을 낮추기 위해 고민하고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