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곡물 공급망이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곡물가가 치솟으면서 인플레이션을 심화했을뿐더러 각국의 식량 안보에 대한 불안감도 불러왔는데요. 혹시 모를 식량난을 방지하기 위해 하나둘 곡물 수출을 금지하자 곡물가는 더욱 가파르게 치솟고 있습니다.

곡물은 원래 수요와 공급이 크게 변동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요동치는 국제 정세에 휘말려 점점 변동성이 심해지는 모습이 보이는데요. 생존의 필수재, 곡물 시장을 <마켓인사이드>에서 알아보겠습니다!


곡물은 어떤 산업인가?

곡물은 사람이 먹을 수 있는 곡류와 콩류를 통칭합니다. 가격이 쉽게 내려가지 않고 생산량에 비해 교역량이 적으며 선물거래 비중이 높다는 것이 특징이죠.

  • 📉 하방경직성: 수요공급의 법칙에 따르면 내려가야 하는 가격이 내려가지 않는 현상입니다. 곡물은 단기간에 증산하기 어려운 필수재라서 가격이 쉽게 떨어지지 않는데요. 실제로 2008년 세계금융위기 이후 곡물가격의 최대 상승률은 60% 이상까지 치솟았지만, 최대 하락률은 15% 안팎에 머물렀습니다.
  • 📊 얇은 시장(thin market): 곡물은 생산국 내부에서 소비되는 비중이 높아 생산량 대비 교역량이 적습니다.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가 추산한 2021/22년 세계 곡물 생산량과 교역량은 각각 28억 톤과 4억 8,000만 톤으로, 전체 생산량 중 국가 간 거래된 곡물은 17%에 불과한데요.  특히나 쌀은 국내 소비 비중이 높은 곡물이기 때문에 교역량은 생산량의 10%뿐입니다.
  • 📝 선물거래: 일반적으로 곡물을 비롯한 원자재는 현물보다는 선물로 거래됩니다. 선물거래란 특정 시점에 특정 가격으로 상품을 매매하도록 지금 계약하는 거래 방식을 말하는데요. 가장 대표적인 농산물 선물거래 시장은 시카고상품거래소(CBOT: Chicago Board of Trade)이며 거래 단위는 부셀(bushel)입니다.
[상식한입+] ”선물”이 뭐길래 식품 가격을 결정해?
#선물 #옵션 #원자재 #식품 #콘탱고 #백워데이션 #선물거래 #치킨 #물가 #인플레이션 #밥상물가

세계 3대 곡물은 무엇일까?

2021년 세계 곡물 생산량, 소비량, 교역량 ⓒ F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