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K-POP 신인들의 성적표가 화려합니다. 올해 데뷔한 신인그룹 엔믹스, 르세라핌, 뉴진스 모두 앨범 누적 출하량 40만 장을 넘겼습니다. 신인그룹의 손익분기점 도달 시기가 비약적으로 빨라졌음을 증명하는데요. K-POP 산업의 구조적 성장이 배경입니다. 팬덤의 규모가 세계적으로 커졌을뿐더러, 디지털화를 통해 새로운 수익 구조를 구현했는데요. 폭발적인 성장을 보이는 엔터테인먼트 시장, 함께 정리해봅시다!

K-POP 시장의 성장

K-POP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음반 판매량과 음반 수출액 지표에서 성장세가 두드러지는데요. 2021년 K-POP 음반 판매량은 5,000만장을 넘어섰으며, 음반 수출액 역시 2억달러를 돌파했습니다.

  • 지난 1월 12일 가온차트의 집계에 따르면, 2021년 연간 판매 상위 400위에 든 앨범을 기준으로 한 실물 앨범 판매량은 약 5,700만장으로, 전년 대비 약 37% 증가하며 상승 곡선을 이어갔습니다.
  • 마찬가지로 관세청 수출입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음반 수출액은 약  2억2,100만달러로 전년의 1.6배 수준이었는데요.

K-POP 시장 성장 배경

성장 배경 1: 글로벌화

K-POP 시장은 팬덤 규모와 수익성이 동시에 증가하며 입체적 성장을 이룩했는데요.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는 기존에 한류 불모지였던 북미 시장이 개척됐다는 점이 꼽힙니다.

  • 이전 음반 수출액은 일본 수출의 비중이 매우 컸는데요. 2021년 12월 기준 일본의 비중이 35%로 가장 높았지만, 전년 대비 12%P 감소했고, 오히려 3위인 미국의 비중은 전년보다 8%P 증가한 17%를 기록했습니다.
  • 또한 올해 1분기 미국의 앨범 판매 랭킹 Top 10에 BTS, Stray Kids, TXT가 각각 2, 6, 10위로 포함됐는데요. 2021년 1분기에는 BTS만이 유일하게 6위를 차지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미국 내에서 K-POP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음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성장 배경 2: 신규 BM

팬덤 규모가 증가하는 동시에 팬 경험의 디지털화를 통해 수익성 역시 증가하고 있습니다. 기존의 매출원인 실물앨범, 콘서트, 광고, 출연료, 실물MD 외 새로운 수익원이 등장했기 때문인데요. 스트리밍의 대중화와 더불어 디지털 앨범, 디지털 MD가 새롭게 등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