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에서 상단 제목 좌하단에 있는 "댓글 남기기"를 누르시면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어요!

"모든 것이 동 났다(We’re out of everything)"

원자재 재고가 바닥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에너지, 금속, 곡물, 농산물까지 모든 종류의 원자재가 유례없는 재고 부족에 시달리는 상황인데요. 코로나19 확산 이후 경제가 회복되면서 원자재 수요는 이전보다 크게 증가했지만, 공급의 회복은 예상보다 더뎠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까지 겹치면서 현재 원자재 가격은 폭등하고 있습니다. 원자재 가격 상승은 경제 전반의 인플레이션을 유발할 위험이 높은데요. 각국 정부가 대응책을 모색하고 있지만, 탈출구를 찾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원유와 철강과 함께 비철금속의 부족도 점점 심해지고 있습니다. 비철금속이란 철을 제외한 여러가지 금속 원자재를 뜻하는데요. 비철금속은 코로나19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더해 친환경 수요 증가의 영향까지 받았기 때문에 가격 상승세가 특히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비철금속의 가격은 왜 오르고, 친환경 수요와는 어떤 관련이 있을까요? 또 원자재 가격 인상은 왜 인플레이션과 관계가 깊을까요? 오늘 <마켓 인사이드>에서 알아보겠습니다!

월: [DEEP BYTE] 인플레이션, 핵전쟁 빼면 가장 위험하다고?
화: [상식한입+] 많고 많은 물가지수, 한 번에 정리하기
수: [마켓인사이드] 인플레이션과 원자재 부족, 비철금속 중심으로 파헤치기
목: [기업한입] 배달비 논란 속의 배달의민족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원자재 부족

글로벌 인플레이션은 매우 빠르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미국의 뉴스 헤드라인을 장식하며 시작된 인플레이션 문제는 현재 대부분의 선진국에서 정책 논의의 중심으로 자리잡았는데요. 국제통화기금(IMF)의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에서 선진국으로 분류된 34개국 중 2021년 물가상승률이 5%을 넘은 국가가 무려 15개국에 달합니다. 이렇게 높은 인플레이션이 여러 국가에서 공통적으로 발생한 전례는 과거 20년 동안 찾아보기 어려웠죠.

최근에는 원유, 천연가스, 구리 등 각종 원자재 재고가 바닥을 드러내며, 이런 인플레이션을 더욱 심화시키고 있습니다. 블룸버그 상품 지수(BCOM: Bloomberg Commodity Indices)는 올해 들어 25% 이상 치솟으며, 2014년 이후 최고가를 경신했는데요. BCOM은 에너지와 농산물, 금속 등의 23개 원자재 현물 가격과 연동되는 지수로, 근래 원자재 공급 부족이 지수에 반영되면서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2017~2022년 BCOM 추이 © Investing.com

원자재 부족 사태의 심각성은 상품 중 상당수가 선물가격*이 현물가격*보다 낮게 형성되는 백워데이션(Backwardation) 상태라는 사실을 통해 실감할 수 있습니다. 백워데이션이 발생했다는 것은 어떤 상품을 미래에 구매하는 것보다 지금 구매하는 것이 더 비싸다는 뜻으로, 지금 당장의 원자재(현물 원자재) 공급이 부족하다는 것을 시사하죠. 2월 23일 블룸버그 보도에 따르면, BCOM을 구성하는 23개의 원자재 중 원유, 천연가스, 옥수수 등을 포함한 9개 상품이 현재 백워데이션 상태에 놓여있습니다.
*선물가격: 상품을 미래의 특정 시점에 거래하기 위해 현재의 시점에서 합의한 가격
*현물가격: 상품을 지금 거래하기 위하여 현재의 시점에서 합의한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