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콘텐츠는 BYTE의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 BYTE+의 3월 15일자 콘텐츠입니다. BYTE+를 구독하시면 비즈니스와 경제 이슈에 대한 깊은 분석과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BYTE 멤버십 구독하기

전 세계적으로 원자력 시장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프랑스를 포함한 유럽 10개국이 유럽의 '녹색분류체계'인 그린 택소노미 초안에 원자력을 포함하며, 원자력 발전을 친환경에너지로 볼 수 있다는 주장이 힘을 얻게 된 것인데요. 그러나 독일, 오스트리아 등 이미 탈원전 정책이 시행된 국가들은 여전히 원전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역시 최근 '탈원전 백지화'를 내세운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원전 시장이 다시 활성화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죠.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원자력 발전에 대한 논의는 더욱 격화되었는데요. 석유, 천연가스 등 에너지 원자재 가격이 폭등하자 원자력 발전의 경제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졌지만, 동시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원전 폭격을 계기로 핵발전에 대한 경각심이 일깨워졌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유용하면서도 위험한 원전은 누가 만들고, 누가 사용하고 있을까요?  오늘 <마켓인사이드>에서 알아보겠습니다!

월: [DEEP BYTE] 윤석열 정부의 비즈니스&경제 정책 완전 정복
화: [DEEP BYTE] 원자력, 판도라의 상자일까 친환경의 미래일까?
수: [마켓인사이드] 글로벌 원전 시장 A부터 Z까지
목: [기업한입]우리나라의 대표 원전 기업, '두산중공업'


원자력 발전, 유용한? 위험한?

원자력 발전은 메가와트(MW)당 설비 구축 비용이 40~50억 이상 소요되어, 화석연료 발전보다 시설 구축에 매우 큰 자본을 필요합니다. 그러나 변동비인 우라늄 원료 구매 가격이 킬로와트시(kWh)당 10원 이내라, 생산 전력량에 따른 가격 변동폭이 매우 작습니다. 심지어 원자력 발전은 다른 발전원에 비해 설비이용률이 높으며, 안정적인 출력을 유지할 수 있는데요. 가동을 중단하거나 재가동 후 최대 출력으로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일주일 가량으로 매우 짧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원자력 발전은 국내 발전시장에서 기저발전으로 분류되고 있습니다.

여기까지 보면 원자력 발전의 높은 경제성에는 반박의 여지가 없습니다. 그러나 발전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방사성 폐기물을 처리하는 비용이 현재 측정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아직 방사성 폐기물을 안전하게 처리할 수 있는 기술이 없어, 지하 저장소에 매립하는 방법으로 대응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관련 비용까지 함께 고려한다면 원자력 발전이 여전히 경제성 있는 발전인지 확신할 방법이 없습니다. 게다가 최근에는 화석연료 가격 상승과 함께 우라늄 가격 역시 계속 높아지고 있어 변동비 부담이 조금씩 커진다는 문제도 있습니다.


세계 원전 이용 현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