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햄버거 브랜드 맘스터치가 2019년 사모펀드에 매각된 이후 기업 구조와 서비스에 큰 변화가 생겨 화제가 됐죠. 최근에는 맥도날드 본사가 한국 맥도날드의 매각을 추진하며 사모펀드를 중심으로 매입후보자를 조사하고 있다고 합니다.

과거 조지 소로스가 영란은행을 상대로 싸울 때도, 우리나라의 외환은행이 헐값에 매각될 때도, 라임·옵티머스 사태로 펀드 환매가 중단됐을 때도 그 중심에는 항상 사모펀드가 있었는데요. 큰돈이 오가는 딜에는 어김없이 등장하는 사모펀드, 대체 정체가 무엇일까요?

사모펀드? PE?

소수의 고액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조달하여 조성되는 사모펀드는 전문투자형 사모펀드경영참여형 사모펀드로 나뉩니다. 사모펀드를 운용하는 회사를 PE라고 통칭하지만, 일반적으로 PE는 전문투자형보다는 경영참여형 사모펀드를 운용하는 회사를 일컫는데요.

  • 사모펀드투자전문운용사가 소수의 고액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조달해 비상장주식 등 자산에 투자하여 수익을 창출하는 펀드를 의미합니다.
  • 해외에서는 전문투자형 사모펀드를 헤지펀드(Hedge Fund)로, 경영참여형 사모펀드를 PEF(Private Equity Fund)로 구분하고 있습니다. 이 두 펀드는 투자 대상과 성격이 크게 다른데요. 국내에서는 이 두 펀드를 모두 사모펀드라고 통칭해서 종종 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합니다
  • 전문투자형 사모펀드수익 창출에 주력하는 사모펀드를 말합니다. 주식뿐만 아니라 채권, 부동산, 금 등 수익성을 높일 수 있는 모든 자산을 투자 대상으로 설정하는 펀드죠.
  • 경영참여형 사모펀드란 특정 기업의 경영에 참여하기 위해 조성된 펀드를 말합니다. 즉 기업의 지분을 매입하고 경영에 개입해서 기업의 체질 개선 등을 이뤄내는데요. 이후 성장한 기업의 지분을 되팔아 수익을 남기는 펀드입니다.

기업의 지분 거래

기업은 종종 원활한 자금 조달과 운영을 위해 자사 지분을 일부 매각하기도 합니다. 이때 기업의 지분 거래에 참여하는 기관을 크게 셀사이드와 바이사이드로 구분하는데요. PE는 VC(Venture Capital, 벤처캐피탈), 자산운용사와 더불어 대표적인 바이사이드 기관 중 하나입니다.

  • 셀사이드(Sell Side)는 기업의 지분을 유가증권 형태로 발행하고 판매하거나 거래를 중개하는 기관을 말합니다. 이들은 고객 기업을 대신해 바이사이드나 일반 대중에게 지분을 판매하는데요. 투자은행(IB: Investment Bank)과 증권사 등이 여기 포함됩니다.
  • 바이사이드(Buy Side)는 기업의 지분을 매입하는 기관을 말합니다. 이들은 자신이 보유한 자금을 활용하거나 펀드를 운용하기 위해 타 기업의 지분을 매입해 수익을 창출하고자 하는데요. PE, VC가 대표적인 바이사이드 기관입니다.

PE vs VC

PE와 VC는 모두 바이사이드의 대표적인 예지만 투자 대상은 매우 다른데요. 주로 비상장회사를 대상으로 지분을 거래한다는 점은 같지만, PE는 어느 정도 규모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큰 자금을 투자하는 반면 VC는 규모가 작은 기업을 대상으로 적은 자금을 투자한다는 차이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