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전 세계 80억 인구의 절반인 40억명은 스마트폰을 쓰고 있다고 하는데요. 한 해에만 무려 15억대의 스마트폰이 팔려나간다고 하니, 매년 전 세계인의 20%는 새로운 스마트폰을 구매하고 있는 셈이죠. 이 스마트폰 시장을 이끌고 있는 기업은 누가 뭐래도 애플과 삼성전자인데요. 애플과 삼성전자는 작년 한 해에만 5억대가 넘는 스마트폰을 생산해냈습니다.

그런데 삼성전자가 애플보다 훨씬 더 많은 스마트폰을 팔고 있음에도, 스마트폰 매출은 애플의 1/3 정도밖에 안 된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삼성전자는 작년 Z FLIP과 Z FOLD 시리즈 같은 프리미엄 폴더블 스마트폰을 흥행시켰음에도 불구하고, 매출 기준 점유율은 애플에 훨씬 못 미치고 있죠. 그 이유를 알기 위해선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구조를 알아야 하는데요. 과연, 스마트폰 시장은 어떻게 생겼길래 많이 팔고도 더 적게 벌 수밖에 없는 걸까요? 오늘 <마켓인사이드>에서 알아보세요!

월: [DEEP BYTE] 스마트폰 안에는 뭐가 들었을까?‌‌‌‌
화: [상식한입+] 요즘 스마트폰 대세는 이것! 폴더블폰
‌‌‌‌수: [마켓인사이드]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구조는?‌‌‌‌
목: [기업한입] 애플, 아이폰 다음은 무엇일까?


스마트폰 시장의 규모

작년 한 해 전 세계에서는 15억대의 스마트폰이 팔려나가고, 스마트폰으로만 540조원에 달하는 매출이 발생했습니다. 이는 전년 대비 7% 가까이 증가한 수치로, 반도체 수급난과 각종 공급망 리스크에도 불구하고 매우 높은 수치를 기록한 것인데요. 특히 작년에는 기존 스마트폰보다 가격이 비싼 5G 스마트폰이 본격적으로 보급되면서, 스마트폰의 개당 평균 판매 가격도 10% 넘게 상승했습니다.

이렇게 매년 성장을 거듭하는 세계 스마트폰 시장은 크게 사용자 측면공급자 측면으로 나눠 살펴볼 수 있는데요. 사용자 측면은 국가별로, 공급자 측면은 기업별로 구분됩니다. 각 나라마다 스마트폰 보급률과 구매 성향이 크게 다르기에, 기업들도 국가별 특성에 맞는 모델을 출시하고, 서로 다른 가격 정책을 실시하고 있죠. 또, 기업들마다 시장 점유율과 전략도 상이한데요.

먼저 각 나라마다 스마트폰 시장이 어떻게 형성되어 있는지, 각 시장의 특성은 무엇인지 주요 국가들을 중심으로 살펴보겠습니다. 국가별 시장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보다 '인구'와 '소득'입니다. 인구는 스마트폰 시장 자체의 크기를 결정하고, 소득은 시장의 성격을 결정하는데요. 중국이나 인도와 같이 인구가 많은 신흥국들은 중저가 스마트폰이 중심인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전 세계 시장에서 중저가 스마트폰의 비중은 76%에 달하죠.

① 중국: 압도적 1위 시장의 위엄

중국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출하량 기준). 아너(HONOR)는 과거 화웨이의 스마트폰 사업부가 독립한 회사입니다. © counterpo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