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6일 예정되었던 한국형 로켓 누리호(KSLV-Ⅱ)의 2차 발사가 센서 신호 이상이 발견되어 결국 무산되었습니다. 향후 발사 일정은 21일로 연기된 상태인데요. 이와 같은 크고 작은 시행착오와 실패를 반복하면서도, 한국 정부는 2조원에 가까운 비용을 투자하며 12년 넘게 자체 발사체 개발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주요 국가 산업 중 하나인 우주발사체, 정의부터 현황까지 <마켓 인사이드>에서 알아보겠습니다!


우주발사체란?

우주발사체란 인공위성 등과 같은 탑재물을 지구 표면에서부터 우주 공간으로 옮기는데 사용되는 로켓을 의미합니다. 우주발사체는 뉴턴의 작용과 반작용 법칙을 기본 원리로 삼고 있는 장치인데요. 작용하는 모든 힘에는 같은 크기의 힘이 반대 방향으로 작용한다는 원리를 적용하여, 연료를 태워 가스를 만들고 이를 노즐을 통하여 분출시킴으로써 추진력을 얻는 시스템입니다.

우주발사체의 종류는 크게 고체로켓과 액체로켓 두 가지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고체로켓은 일반연료와 산화제의 혼합물인 그레인(Fuel Grain)과 같은 고체추진제를 사용하며, 발사체의 메인 엔진보다는 추진 보강용 로켓에 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반면 액체로켓은 액체 상태의 추진제를 사용합니다. 액체로켓은 고체로켓에 비해 추력의 조절과 재시동이 용이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인공위성 발사체로는 액체로켓이 활용되죠.

또한 우주발사체는 재사용할 수 없는 일회성 우주발사체와 재사용 가능한 우주발사체로 나눌 수 있는데요. 대부분의 우주발사체는 재사용할 수 없는 일회성 우주발사체입니다. 즉, 하나의 발사체로 우주 공간에 옮길 수 있는 탑재물이 단 하나뿐인 것이죠. 그러나 우주왕복선과 같은 재사용 가능한 우주발사체가 일부 존재하며, 최근 기술의 발달로 그 범위가 점차 확대되고 있습니다.


산업 구조와 규모

인공위성산업 구조와 규모 (2018년 기준) ⓒ Euroconsult Report 2019

인공위성산업은 크게 Upstream, Midstream, Downstream 세 단계로 구분됩니다. Upstream은 인공위성 산업의 뼈대로서 인공위성이 우주까지 도달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는 단계를 말합니다. 그리고 인공위성을 직접 설계하고 제작하는 단계는 Midstream, 쏘아 올린 인공위성을 활용하여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단계는 Downstream으로 일컫는데요. 우주발사체 산업은 인공위성산업 Upstream에 해당하는 산업군 중 하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