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고두고 고통받는 마윈

두고두고 고통받는 마윈

🐶  JAY
🐶 JAY

중국 당국이 10일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에 반독점법 위반을 이유로 3조 1천억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중국 역사상 반독점 관련 과징금으로는 최대 액수인데요. 마윈 전 회장의 연설에 분노한 중국 당국이 반독점법을 내세워 빅테크 기업을 강력하게 규제하고 있습니다.


알리바바와 앤트그룹

알리바바는 중국 최대의 전자상거래 업체입니다. 마윈 회장이 창업하고 손정의 회장이 투자한 것으로 유명한데요. 마윈 회장은 사업 초기 안전거래를 위해 판매자와 구매자 사이에 독립적인 결제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됐고, 이에 ‘알리페이’를 만들었습니다. 이커머스 지불 서비스로 시작한 알리페이는 대출, 보험, 재테크 같은 금융 부문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앤트그룹’이라는 법인으로 독립하죠. 그리고 앤트그룹은 작년 말 증시 상장에 나섰는데, 공모주 청약에 무려 3,200조 원에 달하는 돈이 몰렸습니다.


문제의 '그' 연설

문제는 작년 말 마윈 회장이 중국 금융당국을 비판하는 연설을 하면서 시작됐습니다. 마 회장은 “중국엔 금융 시스템 같은 것이 없고, 중국 은행들은 전당포에 불과하다”고 금융당국을 강력하게 비판했는데요. 분노한 중국 금융당국은 예정된 앤트그룹의 IPO를 돌연 취소하고, 알리바바에 대한 강력한 조사와 제재에 나섰습니다. 중국 당국은 이후 앤트그룹에 기본 결제 서비스만 남기고 대출 같은 다른 금융 사업을 정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단죄’

중국 당국은 이번에 알리바바의 반독점법 위반 행위를 문제 삼았습니다. 알리바바가 2015년부터 독점적 지위를 남용해 입점 업체들이 경쟁사에 입점하지 못하도록 했다는 것이죠. 당국은 알리바바의 2019년 매출의 4%에 달하는 3조 1천억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여기다가 최근 창업자 마윈 전 회장이 세운 중국의 명문 경영대학원의 신입생 입학을 중단시켰죠. 중국 당국은 눈엣가시인 ‘마윈을 버리고, 알리바바만 살려두는’ 전략을 택한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출처: Alibaba]

🐶 JAY

사실 마윈 회장의 연설은 궁극적인 원인이라기보다는 도화선에 가까웠습니다. 중국 당국은 디지털 흐름 속에 영향력을 키워가는 빅테크 기업을 견제하고자 했고, 마 회장의 연설이 '좋은 기회'가 된 셈이죠. 물론 이런 반독점 규제가 중국에만 국한된 것은 아닙니다. 유럽이나 미국에서도 빅테크 기업을 견제하려는 움직임이 지난해 말부터 나타나고 있으니까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