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 전인 6월 3일, 국내 음원 스트리밍 업체 멜론이 아티스트 유희열과 아이유가 메인으로 등장하는 광고 한 편을 게재했습니다. “세상의 모든 TOP100”이라는 제목의 이 광고에서 유희열은 호텔 벨보이 컨셉으로 여러 플레이리스트 사이를 엘리베이터로 왔다갔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는데요. 광고에서는 ‘멜론 TOP100’, ‘아이돌 뮤직 TOP100’, ‘힙합 TOP100’, 발라드 TOP100’과 같은 장르별 차트와 더불어 ‘관장님 추천 TOP100’, ‘이별 BGM TOP 100’과 같은 플레이리스트 형식의 차트까지 다양한 차트들이 비춰집니다.

이번 광고의 슬로건은 차트부터 플레이리스트까지, 세상의 모든 TOP100 입니다. 멜론은 이 광고를 통해 당사의 강점인 음악 차트 시스템부터 이제는 어느새 너무 익숙한 음악 소비패턴이 되어버린 플레이리스트 형식까지 모두 섭렵하고 있음을 드러냈죠.

‘음원시장 강자’ 멜론…글로벌 업체 등 공세에도 1위 굳건
‘음원시장 강자’ 멜론…글로벌 업체 등 공세에도 1위 굳건, 히트 & 히트 10년 째 최강 군림하는 멜론 5월 기준 월간 이용자 751만명 유튜브·지니 등에 압도적 앞서 개인별 맞춤 아티스트 추천 주효 스포티파이 등 잇단 공세에도 기존 이용자 이탈 거의 없어

글로벌 음원 스트리밍 시장에서 각각 8%와 31%의 점유율 을 차지하고 있는 유튜브뮤직과 스포티파이가 2019년과 2020년에 연이어 한국 시장에 진출하며, 한국 토종 음원시장이 위기에 처했다는 견해가 종종 제기되곤 했습니다. 실제로 유튜브뮤직은 지난 5월 월간 활성화 이용자(MAU) 수 443만명을 기록하며 지니뮤직(375만 명), 플로(254만 명)를 제치고 국내 2위의 자리를 차지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멜론(751만명)의 아성을 넘지는 못했습니다.

멜론은 10년 넘게 국내 1위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의 지위를 유지해왔는데요. 어떻게 많은 수의 이용자들을 멜론이라는 브랜드에 락인시킬 수 있었던 것일까요? 오늘 <브랜드 한 입>에서는 차트, 아티스트와 소비자 간 접점 구축, 오리지널 콘텐츠라는 측면에서 멜론브랜딩 전략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멜론, 지금 어떤 상태야?

멜론은 지난 2004년 SK텔레콤이 런칭한 국내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입니다. 그 후 2008년 SK 텔레콤이 인수해 자회사가 됐던 로엔엔터테인먼트에 운영권을 넘겼었고, 2016년에 카카오가 로엔측 지분 76.4%를 인수하며 멜론의 운영권은 카카오M으로 이전됐습니다. 그 후 가장 최근에는 2021년 7월, 카카오가 물적분할 과정을 거쳐 멜론사업부문을 멜론컴퍼니라는 형태로 독립시켰으나, 이로부터 바로 두 달 뒤인 9월에 카카오엔터테인먼트멜론컴퍼니합병했습니다.

이렇듯 오랫동안 사업을 영위해 온 멜론은 공고한 팬층을 구축해왔습니다. 지난 2021년, 20대 전문 연구기관인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전국 19세 이상 29세 이하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브랜드 분석 조사를 시행한 결과 멜론은 브랜드 충성도인지도 측면에서 높은 점수를 기록하며 브랜드파워 지수 58.6점을 달성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