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뭉치거나 제 갈길 가거나

메타버스, 뭉치거나 제 갈길 가거나

#MSF #메타버스스탠다드포럼 #메타 #MS #엔비디아 #월드와이드웹 #WWW #메타버스

🐪 Eddie

메타버스 스탠다드 포럼이 뭐야?

지난 21일, 미국 비영리 산업 컨소시움 크로노스 그룹(Khronos Group) 주관 하에 메타버스 표준 포럼(MSF, Metaverse Standard Forum)발족했습니다. 해당 포럼은 메타버스를 구축하기 위한 상호운용성(interoperability) 표준 마련을 목표로 삼았습니다.


포럼 창립 멤버로는 메타, MS, 퀄컴, 엔비디아, 소니, 어도비, 알리바바, 에픽게임즈, 이케아, 유니티 등 글로벌 기업들과 월드와이드웹(WWW) 컨소시엄이 있는데요. 이 외에도 메타버스 생태계 발전에 관심 있는 여타 업체들도 많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포럼 참여 비용은 전적으로 무료입니다.


해당 포럼에 대해 메타는 “크리에이터, 개발자, 기업 모두 공통프로토콜을 통해 가능해질 기술과 경험으로부터 혜택을 얻을 것이다”, 엔비디아는 “당사는 현재 2D 형태인 웹에서 3D 공간 결합으로 나아간다는 점에서 메타버스를 인터넷의 진화라고 간주한다”, 월드 와이드 웹 컨소시엄은 “동 포럼은 안전하고, 지속적이고, 파급력 있는 혼합현실(mixed reality) 콘텐츠를 함께 만들어갈 독특한 기회를 마련한다”라며, 저마다의 기대감을 표현했습니다.

향후 활동 계획은?

앞서 언급했듯 이들은 메타버스 발전을 저해하는 상호운용성 부족 해결을 목표로 모였습니다. 상호운용성이란 특정 서비스가 다른 서비스와 호환되어 사용될 수 있는 특성을 의미하는데요. 상호운용성이 높아질 경우, 현실 세계와 여러 메타버스의 데이터가 연동돼 사용자가 메타버스에서 경험하고 실행하는 결과가 현실 세계와 더 긴밀히 연결됩니다. 즉 메타버스 속 경험이 더 풍성해지고 편리해질 수 있죠.


MSF는 참여 기업 및 단체의 필요와 이익에 방점을 두고 나아갈 것임을 밝혔는데요. 인터랙티브 3D 그래픽 및 비사실적 렌더링, ARㆍVRㆍXR을 비롯한 인터페이스 및 인터랙션 패러다임, 유저 창작 콘텐츠, 아바타 및 신원 관리와 프라이버시, 금융 거래, IOT 및 디지털 트윈, 지리정보시스템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명시했습니다.


MSF는 실용적인 실행력 기반의 프로젝트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밝히며 메타버스 도입 프로토타이핑, 해커톤, 플러그페스트, 메타버스 표준 테스팅 및 도입을 가속화하기 위한 오픈소스 툴 공유와 같은 프로젝트를 예시로 들었습니다. 또한, 일관된 메타버스 전문 용어 정립과 메타버스 도입 가이드라인 또한 지속적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포럼 회동은 오는 7월부터 개시될 예정입니다.

참가하지 않은 기업들은?

반면 MSF에 참여 의사를 밝히지 않은 기업들도 더러 있습니다. 대표적으로는 애플,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 메타버스 게임 플랫폼 로블록스, ‘포켓몬 고’ 개발사 나이안틱, 가상화폐를 기반으로 하는 메타버스 플랫폼 더샌드박스디센트럴랜드 등이 있습니다.


애플은 과거 HTML5와 같은 웹 표준 마련에 깊이 관여해 왔으며 메타버스 내 3D 콘텐츠 개발을 위해 픽사어도비와 협력해 온 이력이 있습니다. 그리고 로이터통신은 애널리스트들의 견해를 인용해 애플이 올해나 내년 중으로 혼합현실 헤드셋을 공개할 경우 메타버스 생태계에서 우위를 점할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이 경우, 메타와의 정면 경쟁이 펼쳐질 것이라는 예측을 내놓았습니다.

📝 함께 보면 좋은 BYTE 콘텐츠

국내외를 막론하고 많은 기업들이 자체적 메타버스 생태계 구축에 나서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카카오가 "카카오의 다양한 서비스가 모두 이용자들의 관심사 기반으로 연결되는 것"이라는 비전과 함께 '카카오 유니버스'라는 메타버스 생태계를 발표했는데요. 정확히 어떤 요소들이 포함되는 것일까요?  
👉 '카카오 유니버스'의 시작

그런데 메타버스라는 새로운 세상에서 각 기업들은 어떤 비즈니스 기회를 포착하게 될 것이며 그 핵심 기술은 무엇일까요? 메타버스를 둘러싼 다양한 질문들, 그리고 이에 대한 답변까지 함께 공부하러 가볼까요?
👉 [DEEP BYTE] 메타버스, 꼬리에 꼬리를 무는 질문들

🐪 EDDIE

크로노스 그룹의 회장이자 MSF 초대 의장을 맡은 닐 트레벳은 애플, 알파벳 등의 부재에 상관없이 로이터에 "암호화폐 생태계 구성원을 비롯해 모든 기업들은 MSF에 자유롭게 참가할 수 있다"라는 입장을 밝혔는데요. 과연 추후 이들 기업도 MSF에 합류할 지 궁금합니다.


해당 콘텐츠는 BYTE의 무료 비즈니스/경제 뉴스레터, 데일리바이트의 5월 27일자 뉴스레터 콘텐츠입니다. 데일리바이트 뉴스레터를 무료로 구독하시면 매일 아침 6시 메일함에서 유익한 소식들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DAILY BYTE 뉴스레터 구독하기


대화에 참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