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먹거리는 메타버스?

메타버스(Metaverse)는 현실과 가상이 혼합된 세계로 Z세대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네이버,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등 많은 기업들이 3차원 가상세계 '메타버스'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고 있는데요. 메타버스가 미래 먹거리로 각광받으며 시장선점을 위한 기업 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죠.


해외에서는 로블록스가, 국내에서는 제페토가 대표적인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꼽히는데요. 2006년 출시된 로블록스는 이용자가 직접 캐릭터와 맵을 조립해 원하는 놀이나 공간을 자체적으로 만들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네이버가 출시한 제페토는 다양한 콘텐츠를 기반으로 자신만의 아바타를 꾸미는 것이 강점이죠. 이처럼 기존에는 로블록스와 네이버의 제페토가 메타버스 시장을 선점하고 있었다면, 이제는 이통사부터 게임업계까지 메타버스 산업 육성에 나서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