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폭풍전야(feat. 카카오)

모빌리티 폭풍전야(feat. 카카오)

🐶  JAY
🐶 JAY

국내 모빌리티 시장 패권 전쟁의 서막이 울려 퍼진 4월 1일이었습니다. 우버와 티맵모빌리티의 합작회사인 우티가 공식 출범한 가운데, 카카오모빌리티는 구글로부터 565억 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죠. 현재 카카오모빌리티는 국내 차량 호출 서비스 시장의 80%를 점유하고 있는데요. SKT의 자회사 티맵모빌리티는 국내 모바일 내비게이션 시장 점유율 70%에 달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T맵과 T맵 택시를 운영하고 있어, 카카오모빌리티의 강력한 경쟁자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카카오모빌리티에 돈이 몰린다

  • 칼라일 2,200억: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2월 글로벌 투자사 칼라일그룹으로부터 22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습니다. 기업가치는 3.5조 원 수준으로 2017년 대규모 투자 유치 이후 2배 정도 뛰어올랐습니다.
  • GS칼텍스 300억: GS칼텍스는 기존 주유소를 전기/수소차 충전, 카셰어링, 드론 배송, 편의점 등을 결합한 미래형 주유소로 변화시키겠다는 비전을 선보인 바 있습니다. 기존에도 전기자전거 충전 등을 위해 제휴를 이어왔지만, GS칼텍스는 카카오모빌리티와의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보입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GS칼텍스의 주유소 2,500여 곳을 충전 및 정비 거점으로 활용할 수 있겠죠.
  • 구글 565억: 카카오모빌리티가 구글을 대상으로 565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습니다. 이제구글은 카카오모빌리티의 지분 1.7%를 갖게 되죠. 카카오모빌리티와 구글은 AI와 IOT, 플랫폼 시너지 방안 모색, 운영체제(OS) 관련 협력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신규 사업 발굴이 우선 과제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큰 꿈

카카오모빌리티를 단순히 택시사업자로 바라봤다면 오산입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큰 그림은 ‘MaaS(Mobility as a Service) 인프라 구축이죠. 택시, 내비게이션, 주차, 대리운전 외에도 기차 등의 대중교통과 도보까지 교통 전반을 묶는 거대한 플랫폼을 꿈꾸고 있는 것입니다. 어디론가 이동할 때 어떤 교통수단을 쓰던 카카오모빌리티 서비스를 사용하는 그림이 핵심 목표라고 볼 수 있습니다.


더 나아가 카카오모빌리티는 사람의 이동을 넘어 상품의 이동을 효율화할 방법에 대한 고민도 드러내고 있는데요. 궁극적으로는 사물과 서비스가 교통수단을 통해 고객 앞으로 직접 찾아오는 서비스를 그리고 있는 것이죠.


카카오모빌리티의 현실적인 고민은 바로 흑자 전환인데요. 초기 시장진입으로 기사 23만, 사용자 2,800만 명을 확보해 택시 호출 시장을 장악했지만 4년째 적자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최근 다양한 수익 모델에 도전하고 있는데요. 카카오모빌리티의 가맹사업인 ‘카카오T블루’는 최대 3,000원의 호출료 매출을 벌어들이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택시기사를 겨냥해 월 9만 9,000원의 구독료를 내면 사용자 콜을 우선 배차해주는 ‘목적지 부스터’ 기능을 런칭하기도 했죠. 그 밖에도 대리운전주차장 사업으로 수익화에 나서고 있습니다.


우버의 야심, 이번에는 성공?

우버는 다시 한국 시장에 도전합니다. 2013년 국내에 누구나 자신의 차량을 활용해 승객을 태울수 있는 ‘우버X’를 출시했다가 서비스를 철수한 바 있는데요. 국내 택시업계와 협력하며 2021년 우버 가맹 택시 서비스를 서울을 중심으로 운영하기 시작한 것이죠.


자사 서비스를 런칭하는 것에 머무르지 않고, 우버는 SKT와 손잡고 국내 시장 연착륙에 도전합니다. 우티는 SKT와 우버가 만든 합작법인(Joint Venture)인데요. 우버는 우티에 1200억원, SKT의 자회사인 T맵모빌리티에는 6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죠. 브랜드파워가 있는 우버를 중심으로 우버택시, 우버블랙, 티맵택시 등을 모으고, 티맵 지도를 우티에 제공하는 등의 협력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우티는 ‘항공 소형 여객 운송수단’을 사업 주목적으로 신고했는데요. ‘플라잉카’ 등 새로운 이동 수단에 관심을 갖고 사업을 확장할 것으로 보입니다.


국내 모빌리티 시장의 미래

국내 모빌리티 산업의 비즈니스화는 빠르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카카오모빌리티와 T맵모빌리티가 5년 내 10조 원에 달하는 합산 기업가치를 기록할 것이라는 증권가의 분석도 있죠. 자율주행 기술이 확산되면 자동차에 대한 관점이 소유에서 공유로 전환됨에 따라 MaaS 시장이 연평균 50%씩 성장할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전기차와 자율주행, 핀테크, 온라인 플랫폼 등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트렌드의 교점에 모빌리티 산업이 놓이게 되는 것이죠. 결국 가입자 기반과 누적 데이터를 확보한 카카오모빌리티나 T맵모빌리티 같은 사업자가 관련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입니다. 물론 상장을 준비하며 투자금을 모으는 쏘카도 만만한 상대는 아닙니다. 과연 이 매력적인 시장의 지배자는 누가 될까요?

[사진출처: 티맵모빌리티, 카카오]

🐶 JAY

카카오모빌리티, 티맵모빌리티, 쏘카 모두 상장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요. 세 업체가 본격적으로 실탄을 확보하면 경쟁구도는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