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22 바르셀로나

MWC 2022 바르셀로나

세계 최대의 이동통신기기 기술 전시회 MWC 2022가 바르셀로나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습니다. 과연 이동통신기업들은 다가오는 메타버스 흐름에 대해 어떤 비전과 계획을 제시했을지 함께 알아볼까요?

🦁 DOUN
출처: Unsplash

Assemble, 글로벌 이동통신기업들

지난달 28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세계 최대 이동통신기기 기술 전시회인 MWC 2022가 개막했는데요. 전 세계적인 박람화이니 만큼 한국의 이동통신 3사(SKT, KT, LGU+)를 비롯하여 중국의 화웨이, 핀란드의 노키아 등 굵직한 글로벌 이동통신 사업자들이 각자 앞으로의 정보 혁명을 주도할 신기술들을 발표하고, 기업의 전략 변화를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이번 MWC 바르셀로나 2022의 주제는 '연결성의 촉발(Connectivity Unleashed)'이었는데요. 온라인 이동통신 기술이오프라인 인프라에 접목되며 발생할 기술 진보를 보여주기 위해, 5G, 클라우드, 사물인터넷과 메타버스가 주요 기술로서 소개되었습니다. 오늘은 소개된 주요 기업들의 면면을 살펴봄으로써 앞으로 펼쳐질 이동통신산업의 지형을 조망해보고자 합니다.

5G의 선두주자, 한국 이동통신 3사

우선, 대한민국은 5G 이동 통신 기술을 세계 최초로 선보인 국가답게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나서 우리나라 5G 기술의 현황과 비전에 대해 발표했는데요. 5G란 4세대 이동통신의 후속 차원 기술로, 저속 광역망인 6GHz 이하 주파수 대역과 초고속 근거리망용 24GHz 이상 주파수 대역들을 서비스하여 정보 전달의 속도를 빠르게 만든 통신 기술입니다.

5G 기술의 도입으로 클라우드 게임, 가상세계 등 첨단 기술의 원활한 이용이 가능해졌는데요. 우리나라의 이동통신사업자들은 5G를 더욱 발전시킬 다양한 방향을 내놓았습니다. 특히 네트워크의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여러 AI 기반 솔루션들이 주를 이뤘죠. 5G와 AI의 연관성은 매우 높은데요. 5G를 통해 정보 처리 속도가 개선되면 4G에 비해 10배 이상의 많은 데이터를 축적할 수 있고, 결국 AI가 더 똑똑해지기 때문입니다.

특히 KT는 5G가 가지는 취약점 중 하나인 보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네트워크의 안전성을 강화해 주는 AI 관제 솔루션인 ‘닥터와이즈’를 처음으로 선보였습니다. 이동통신망의 기점이 되는 기지국부터 무선 국사까지 여러 유무선 장비들의 상태를 AI 솔루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분석함으로써 통신 장애 원인을 빠르게 파악한다는 취지입니다.


클라우드 솔루션의 화웨이

중국의 대표 이동통신업자 화웨이는 궈핑 순환 회장이 직접 박람회를 방문하여 글로벌화 전략과 기초 기술 투자를 천명했는데요. 5G,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인공지능 등 새로운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이동통신사들은 지금까지 기업 간 거래(B2B) 산업들의 디지털 전환을 도왔습니다. 화웨이는 이동통신사업의 성장을 위해선 온라인에 정보를 저장하는 기술인 클라우드의 발달이 가장 중요하다고 보고 있죠.

화웨이가 이번 박람회에서 업계 최초의 분산형 클라우드 네이티브 솔루션을 선보인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습니다. 이번에 새롭게 소개된 협업 클라우드는 통신사를 위한 데이터·미디어 플랫폼과 산업 고객들을 위한 애플리케이션을 모두 지원하는데요. 앱 이용자는 여건에 구애받지 않고 클라우드 협업툴과 데이터를 무제한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최대 화두는 ‘메타버스’

이번 박람회의 주제가 연결성의 촉발인 만큼, 자연스레 모든 기술의 방향성은 메타버스의 완성으로 나아갔습니다. SK텔레콤은 통신 사업 중심인 기존 사업을 5대 사업군(유무선 통신/콘텐츠 중심 미디어/데이터센터/메타버스/커넥티드 인텔리전스)으로 재편하겠다고 밝혔는데요. 특히 이번 박람회에서 SK텔레콤은 기존에 출시한 80개국 대상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의 홍보에 앞장서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동통신사업자의 경우 데이터, 인프라, 그리고 AI 기술 등 여러 자산이 축적되어 있기에, 메타버스를 비롯한 초연결 생태계 구축에 유리한데요. 기존 이동통신사업자들 외에도 메타와 퀄컴, 삼성전자 등 주요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해 메타버스 관련 기술 체험관을 제공했습니다. 특히 이번 박람회에서는 삼성전자는 메타버스 기기 출시를 준비 중이라고 밝히며 세간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 함께 보면 좋은 BYTE 콘텐츠

  • 한국은 5G 최초 상용국으로서의 위상이 확고한 국가인데요, 특히 이동통신기술은 AI 의 지능 학습에 핵심적인 요소이기에 관련성이 매우 높습니다. 과연 5G와 6G가 정확히 무엇이길래 이번 박람회의 화두로 떠오르는 것일까요? 확인해보세요!
    👉  [상식한입+] 차세대 통신기술, 5G의 모든 것
  • 클라우드란, 마치 구름처럼 각종 정보와 데이터를 온라인에 저장하는 기술로서, 여러 가상세계 정보를 저장해야 하는 메타버스 기술에 필연적인 부품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아마존이 해당 분야의 강자로 군림 중인데요. 클라우드 기술에 관한 모든 것을 다음 글에서 읽어보세요!
    👉  [상식한입+] 메타버스는 구름 위에? 클라우드
  • 인터넷 정보 기술이 발달하며 그 종착점은 현실세계의 온라인 버전에 해당하는 트윈월드, 혹은 메타버스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죠. 이에 마이크로소프트부터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등 굴지의 IT기업들이 메타버스 전장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특히나 온라인 환경에 익숙한 MZ세대가 메타버스 흐름을 이끌 것으로 보입니다.
    👉  [상식한입+] MZ세대가 불러온 트렌드, 메타버스

🦁 DOUN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번 MWC에서 6G를 오는 2030년까지 상용화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