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포쉬마크를 삼킨 이유

네이버, 포쉬마크를 삼킨 이유

#네이버 #포쉬마크 #인수 #커머스 #C2C #최대규모투자

🐙 LIZZY

지난 4일, 네이버가 미국 패션 C2C(consumer to consumer: 소비자 개인 간 상거래) 플랫폼 ‘포쉬마크(Poshmark)’ 인수를 발표했습니다. 약 2조 3,441억 원에 달하는 거액을 투자하면서 관심을 모았는데요. 콘텐츠 산업의 공룡 기업으로 거듭난 네이버가 커머스 시장에도 본격적으로 발을 내딛고 있습니다.

왜 하필 포쉬마크일까?

네이버는 포쉬마크의 지분을 100% 인수합니다. 포쉬마크가 이제 네이버의 계열사가 되는 것이죠.

  • 포쉬마크는 북미 최대 패션 C2C 플랫폼입니다. 포쉬마크는 ‘미국판 당근마켓’으로도 불리는데요. 지역별 커뮤니티에서 상품을 사고팔 수 있고, 인플루언서나 특정 셀러의 게시물에서 발견한 상품을 바로 구매할 수도 있죠.
  • 2011년 설립 이후 포쉬마크는 약 8,000만 명의 이용자를 확보는데요. 작년 기준 약 2조 18억 달러의 연간 거래액과 3억 3,000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 네이버는 지난 4일, 약 2조 3,441억 원에 포쉬마크의 지분 100%를 인수하기로 했다고 밝혔죠.
  • 인수 후 포쉬마크는 네이버의 국외 계열사로 편입되는데요. 포쉬마크의 경영진이 기존 브랜드와 정체성을 유지하며 독립적인 사업을 운영합니다.

네이버의 포쉬마크 인수가 떠들썩한 이유

사실 네이버의 C2C 플랫폼 투자는 놀랄 일은 아닙니다. 그동안 지속적인 투자를 해왔기 때문인데요, 이번 포쉬마크 인수는 네이버의 역대 최고 규모의 투자라 더욱 눈길을 끕니다.

  • 네이버는 그동안 꾸준히 C2C 플랫폼에 투자를 했습니다. 국내에서는 네이버의 자회사 스노우가 중고거래 플랫폼 ‘크림’을 운영 중인데요. 일본에 전자상거래 커뮤니티 ‘빈티지 시티’를 만들었으며, 스페인 중고거래 플랫폼 ‘왈라팝’에는 약 1,550억 원을 투자했죠.
  •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개인 간 거래 시장이 IT 업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분야라며 이번 거액 투자의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 이전까지 네이버가 진행한 인수∙합병(M&A) 중 가장 대규모였던 것은 왓패드 인수입니다. 약 6,500억 원 규모였죠. 하지만, 이번 포쉬마크 인수는 왓패드 인수 규모의 3배에 달하는데요. 명실상부 네이버 역대 최고 규모죠.

네이버가 그리고 있는 큰 그림은?

네이버는 포쉬마크 인수를 통해 글로벌 커머스 시장에 자리를 잡고자 합니다. 기존 네이버의 가장 큰 무기인 콘텐츠 산업 및 커뮤니티 플랫폼과도 연계를 꾀하는데요.

  • 네이버는 포쉬마크 인수로 글로벌 C2C 시장에서 앞서나가고자 합니다.
  • 포쉬마크 네이버는 인수를 통해 북미를 거점으로 한국, 일본, 유럽을 연결하는 글로벌 징검다리를 완성하게 됩니다.
  • 특히 네이버의 검색 및 인공지능 기술, 라이브 커머스, 커뮤니티 및 광고 플랫폼 등을 포쉬마크에 적용하여 사업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죠.
  • 이와 더불어 기존에 네이버가 해외 진출을 위해 발굴했던 웹툰, 웹소설 등의 콘텐츠 사업을 커머스 사업과 연계하는 방법도 찾을 계획입니다.

과연 네이버의 큰 그림은 이루어질까

네이버의 포쉬마크 인수 전략은 엇갈린 반응을 끌어내고 있습니다. 포쉬마크 인수가 흑자 전환과 네이버의 글로벌 성장에 도움이 될지가 관건인데요.

  • 포쉬마크 인수에 대한 우려는 큽니다. 미국의 가파른 금리 인상이 장기화되어 달러 환율이 지속적으로 높아지면 네이버의 인수대금 규모가 커지기 때문이죠.
  • 실제로 포쉬마크 인수의 영향으로 인해 네이버는 지난 5일 주가가 16만 9,500 원까지 추락했습니다. 2020년 4월 16일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는데요.
  • 커머스 시장의 불안정성과 포쉬마크가 적자기업이라는 등의 이유로 발생한 부정적인 전망이 주가에 악영향을 미친 것입니다.
  • 그러나 포쉬마크 인수가 글로벌 매출 성장을 견인할 긍정적인 결정이라는 평가도 공존합니다. 네이버가 이미 국내 거대 플랫폼으로 자리 잡은 만큼, 국내 시장에서의 추가 매출을 기대하긴 어려운데요. 해외 시장으로 눈을 돌리는 시도는 옳은 방향이라는 분석이죠.

글로벌 커머스 시장에서의 입지를 점하고자 하는 네이버의 파격적인 행보는 많은 관심과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글로벌 영향력이 떨어진다는 네이버의 약점을 보완하는 계획이라는 점에서 긍정적인 반응도 있지만, 인수 이후의 주가 추락과 불안한 시장 상황에 대한 걱정의 목소리도 들려오죠. 커머스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네이버의 꿈, 과연 이루어질까요?


📝  함께 보면 좋은 BYTE 콘텐츠

  • 커머스 사업에 뛰어드는 네이버의 뿌리는 콘텐츠죠! 네이버의 콘텐츠는 종종 불법유통의 표적이 되기도 해요. 네이버가 웹툰 등의 소중한 콘텐츠를 어떻게 지키고 있는지 알아봐요!
    👉 네이버카카오, 콘텐츠 불법유통과의 전쟁!
  • ‘네이버, 얼마나 컸길래 해외로 눈을 돌리는 거야?’ 네이버는 지난 2분기에 역대 최대의 분기 매출을 기록했어요. 네이버의 호실적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는 건 어떠세요?
    👉 역대 최대 실적 낸 네이버와 카카오
대화에 참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