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이제는 로봇 솔루션 기업이 된다

네이버, 이제는 로봇 솔루션 기업이 된다

#네이버랩스 #네이버클라우드 #ARC #5G클라우드 #미래형공간 #로봇솔루션 #상용화

🐹 Ari

로봇 솔루션 기업으로 나아가는 네이버

지난 8일 네이버가 로봇과 5G 기반의 미래형 공간 구축을 위한 로드맵을 발표했습니다. 2023년까지 네이버 랩스의 로봇용 솔루션 ‘아크(ARC)’와 네이버 클라우드의 ‘5G 클라우드’를 상용화하겠다는 목표입니다.

아크AI·로봇·클라우드 기술을 통합한 것으로, 현실 세계와 가상 세계를 연결하기 위한 시스템입니다. 실제 공간을 3차원 형태로 측정하여 클라우드에 디지털 형태로 복제하는데요. 이 정보를 건물 내·외의 로봇들과 공유해 로봇들의 주행 경로를 제어하죠. 이때 5G는 로봇과 클라우드 사이에 데이터가 신속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지연시간을 최소화하여, 실시간으로 로봇을 제어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이번 상용화를 통해 네이버는 로봇 솔루션 기업으로의 도약을 노리고 있는데요. 로봇을 직접 양산해 판매하기보다, 누구나 새로운 형태의 로봇을 만들 수 있도록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죠. 이에 아크와 5G 특화망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로봇에 들어갈 각종 솔루션을 구축하고, 자사 중심의 로봇 생태계를 구축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눈 앞으로 다가온 네이버의 로드맵

네이버는 아크 시스템에 더해 이음 5G 사업자로 선정되어 5G 특화망* 주파수를 할당받았는데요. 제2사옥인 ‘1784’**와 2023년 완공 예정인 데이터센터 ‘각 세종’에 아크와 5G 특화망 기술을 모두 적용할 계획입니다. 사실 ‘1784’와 ‘각 세종’은 AI·클라우드·디지털트윈·로보틱스·자율주행 등 각종 첨단기술을 융합한 테스트베드(시험시설)인데요. 상용화에 성공한다면, 네이버의 미래형 공간을 다른 건물들에서도 발견할 수 있을 예정입니다.

*5G 특화망: 기업이나 기관 등 특정 범위에 한해 맞춤형 전용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하는 5G 네트워크로, 통신사업자가 아니어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1784: 다양한 신기술을 테스트할 수 있도록 설계된 네이버의 신사옥으로, 사옥의 이름은 산업혁명이 시작된 해를 가리킵니다.

먼저 네이버가 내년까지 상용화를 노리는 기술은 '아크아이'와 '아크브레인'인데요. ‘아크아이’는 말 그대로 아크의 눈에 해당하는 기술로, 실내에서 GPS가 통하지 않더라도 위치와 경로를 정확하게 알려줍니다. ‘아크브레인’은 로봇의 이동이나 위치를 측정하는 등 전반적으로 로봇의 행동을 계획하고 제어하는 두뇌 역할을 수행하죠.

‘아크아이’와 ‘아크브레인’ 모두 정식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데요. ‘아크아이’는 올해 말부터 ‘XR* 메타버스 인천 이음’ 프로젝트를 통해 비공개 베타테스트를 실시하고, 내년에 정식 출시될 계획입니다. ‘아크브레인’'1784'와 '각 세종'을 테스트베드로 삼아 고도화작업을 진행할 예정인데요. 내년 초까지 고도화를 마무리하여, 내년 중 클라우드 플랫폼 상품 개발이 완료되는 대로 베타테스트를 실시합니다.

*XR: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을 모두 종합한 개념으로,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것을 실감할 수 있게끔 만들어주는 기술을 아우릅니다.

확장되는 네이버의 로봇 생태계

네이버가 5G 특화망 사업자로 선정되면서 ‘1784’ 내의 로봇 테스트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되었는데요. 또, 특화망을 가지고 클라우드에 저장된 데이터를 다양한 서비스에 제공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 특히, 네이버랩스는 자체적으로 양팔 로봇 ‘엠비덱스’와 그림 그리는 로봇 ‘아르토윈’을 개발하여 해당 데이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려고 준비 중입니다.

아크도 로봇뿐만 아니라 물류, 병원, 공항, 데이터센터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될 수 있는데요. 병원의 경우, 환자 돌봄과 상관없는 의약품 및 병원식 운송 등을 도맡는다거나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협진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살피고 있죠. 공항에서는 자율주행 셔틀버스를 운영하거나 디지털 활주로를 구현하는 것을, 물류공장에서는 AI CCTV*로 이동 경로를 추적해 사각지대 사고를 방지하는 방안을 모색 중입니다.

*AI CCTV: 기존 CC(폐쇄회로)TV 관제 시스템에 AI 기술을 접목한 것으로, 대상자의 신체적 특징이나 소지품 등을 활용해 이동 경로를 추적할 수 있습니다.

다만, 아크 솔루션의 상용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습니다. 네이버가 테스트베드로 삼은 신사옥 ‘1784’는 당초부터 로봇 친화적으로 설계되었는데요. 이에 여타 일반적인 건물에는 동일한 솔루션이 적용되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 함께 보면 좋은 BYTE 콘텐츠

  • 최근 메타버스'부터 '버추얼'까지 가상 공간에 대한 인기가 더욱 높아지고 있는데요. 특히, 가상 인간 '로지'와 같은 버추얼 인플루언서가 여기저기서 등장하고 있습니다. 실존하지도 않는 인플루언서가 대체 왜 인기를 끄는 걸까요? 버추얼 인플루언서를 둘러싼 거의 모든 것, 한 번에 정리해봤습니다!
    👉 [브랜드한입] 버추얼 인플루언서의 시대; 버추얼 모델과 유튜버
  • 5G 특화망은 특정 범위에 한해 자체 전용망을 구축할 수 있는 네트워크입니다. 기지국 문제 때문에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다가, 최근 정부 주도의 '이음 5G' 사업으로 속도가 붙었는데요. 기업들의 활용부터 5G 특화망의 과제까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해보세요!
    👉 진짜 5G, 과연 가능할까?

🐹 ARI

네이버는 아크의 범용성이 떨어진다는 업계의 우려에, 활용성을 높일 수 있도록 고민 중이라고 설명했는데요. 신사옥 ‘1784’와 같이 건물 자체를 로봇 친화적으로 건설하거나, 아크와 클라우드 기술 중 일부만 차용하는 방법 모두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입장입니다.


해당 콘텐츠는 BYTE의 무료 비즈니스/경제 뉴스레터, 데일리바이트의 610일자 뉴스레터 콘텐츠입니다. 데일리바이트 뉴스레터를 무료로 구독하시면 매일 아침 6시 메일함에서 유익한 소식들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DAILY BYTE 뉴스레터 구독하기

대화에 참여하세요